상단여백
HOME 일자리·유가정보
위기의 노인들…저학력자 고용·실업률 역대 '최악'"초졸 이하 고용·실업률 동반 최악은 이례적"…고령층 고용 부진 영향
   
[연합뉴스] 위기의 노인들…저학력자 고용·실업률 역대 '최악'


저학력자일수록 고용 한파의 고통이 더욱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당수가 고령 노인인 초등학교 졸업 이하 계층의 실업률과 고용률은 1분기 역대 최악의 기록을 갈아치웠고, 중졸 실업률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고로 치솟았다.

21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초졸 이하 계층의 실업률은 6.7%로 1년 전(5.3%)보다 1.4%포인트나 상승했다.

초졸 이하 실업률이 6%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관련 통계가 집계된 1999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통상적으로 실업률이 상승하는 원인 중 하나로 실업률의 모수인 경제활동인구 증가가 꼽힐 때가 많다. 공무원 시험이 몰린 시기에 실업률이 일시적으로 상승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하지만 올해 1분기 초졸 이하 경제활동참가율은 32.3%로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번 실업률 악화가 온전히 고용 부진에 따른 결과라는 분석이 나오는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실제로 초졸 이하 계층의 1분기 고용률은 1년 전(31.8%)보다 무려 1.7%포인트나 떨어진 30.1%를 기록, 역대 최저 수준으로 고꾸라졌다.

고용 부진은 저학력일수록 뚜렷해지는 경향을 보인다.

중졸 계층의 1분기 실업률은 4.3%로 1년 전보다 0.8%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에 시달리던 2010년 1분기(4.9%) 이후 8년 만에 가장 높다.

고졸 실업률(4.4%)도 2016년 1분기(4.6%) 이후 2년 만에 가장 높았다. 고졸 고용률(61.5%)은 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반면 전체 1분기 실업률과 고용률은 각각 4.3%, 59.6%로 1년 전과 같은 수준을 기록했다.

저학력자를 중심으로 한 고용 악화는 최근 저소득 가구 소득 감소의 원인으로 지목된 고령층 일자리의 사정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 통계청의 분석이다.

음식·숙박업과 도소매업의 부진 등 영향으로 감소세가 뚜렷한 임시·일용직 중 상당수가 고령층 일자리인 탓에 이들의 고용 지표가 눈에 띄게 악화했다는 것이다.

고용계약 기간이 1개월∼1년인 임시직은 2016년 4분기 이후 매 분기 10만명 이상 큰 폭으로 줄어들고 있다.

계약 기간이 1개월 미만인 일용직은 지난해 4분기 5분기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한 데 이어 올해 1분기에는 5만7천명 줄며 감소 폭을 키웠다.

통계청 관계자는 "초졸 이하 인구 구성을 보면 50대 이하는 많지 않다고 봐야 한다"며 "임시·일용직 고용 상황이 좋지 않은 점이 저학력자 고용 지표 부진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인경제  webmaster@n304.ndsoftnews.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