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자리·유가정보
기업 71% "근로시간 52시간 단축으로 고용 늘지 않을 것"사람인, 559개사 설문조사…51.1%는 '인건비 상승' 우려
   
[연합뉴스] 기업 71% "근로시간 52시간 단축으로 고용 늘지 않을 것"


기업 10곳 가운데 7곳은 근로시간 단축으로 고용이 늘어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6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기업 559개를 대상으로 '근로시간 52시간 단축에 따른 영향'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64.0%가 "경영과 생산 등에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영향을 받는 경영 항목에 대해서는 '인건비 상승'을 꼽은 곳이 전체의 51.1%(복수응답)로 가장 많았으며, ▲생산량 저하(26.0%) ▲근로자간 형평성 문제 발생(25.1%) ▲서비스 운영시간 차질(20.4%) ▲직원 업무 효율성 저하(17.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영향을 받고 있다는 기업 가운데 95.3%는 이미 대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응방안으로는 '불필요한 업무 감축'(48.6%)을 가장 많이 선택했고, 집중 근무시간 운영(34.1%)과 인력 추가 채용(26.3%), 유연근무제 실시(26.0%), 회의·업무보고 간소화(16.2%) 등이 뒤를 이었다.

근로시간 단축이 신규 채용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전체의 29.3%만 '늘어날 것'이라고 답했다.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이 49.0%로 가장 많았고, 오히려 줄어들 것이라는 응답도 21.6%나 됐다.

조사대상 기업의 61.5%는 이른바 '워라밸(일과 생활의 균형)'을 위한 다양한 제도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이들 가운데 정시 퇴근제를 시행하고 있는 업체가 53.5%에 달했고, 유연근무제(20.3%)와 조기 퇴근제(15.4%) 등의 순이었다.

경인경제  webmaster@n304.ndsoftnews.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