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KT, 중소협력사와 5G RF 중계기 개발…"무선 커버리지 확대"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KT, 중소협력사와 5G RF 중계기 개발…"무선 커버리지 확대"

KT는 국내 중소협력사 에프알텍과 건물 내 5G 커버리지(통신범위)를 신속하게 확보할 수 있는 '5G RF 중계기' 개발과 상용망 연동을 완료했다고 지난 29일 밝혔다.

5G는 최대 속도가 20Gbps에 달하는 이동통신 기술로, LTE에 비해 속도가 20배가량 빠르고, 처리 용량은 100배 많다. 강점인 초저지연성과 초연결성을 통해 휴대폰의 영역을 넘어 모든 전자 기기를 연결하는 기술이다.

이번에 개발한 RF(무선 주파수를 방사해 정보를 교환하는 통신 방법) 중계기는 소형 빌딩, 지하 주차장 등 5G 기지국 전파가 도달하기 힘든 소규모 인빌딩 음영 지역에 설치해 5G 커버리지를 확보하고 서비스품질을 개선하는 솔루션이다.

5G 신호 중계를 위한 디지털 신호 처리와 중계 신호 송수신 전환을 위해 필요한 기지국 동기 추출 기능을 하나의 통합 디지털 보드에서 수행한다.
통합 디지털 보드는 무선 신호의 정밀한 필터링과 출력 제어 기능을 지원해 기존 아날로그 방식으로는 어려웠던 5G 장비 규격 요건을 만족시킬 수 있다.
이를 통해 효율적인 솔루션 확보와 5G 커버리지 조기 확장이 용이해졌다는 설명이다.

5G RF 중계기는 커버리지 확장성과 고품질 5G 무선 서비스 제공을 위해 주파수 안정도, 최대 출력, 전파지연 등 주요 중계기 요구사항 검증을 완료했으며, KT 5G 상용 기지국, 단말과의 연동 시험도 마쳤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