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올해 청정에너지 공공 R&D에 9천억원 투자…수소경제 제안기준연도 대비 61%↑…"'미션이노베이션 선언' 충실 이행"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올해 청정에너지 공공 R&D에 9천억원 투자…수소경제 제안


'미션이노베이션 선언' 이행을 위해 올해 한국은 청정에너지 공공 연구개발(R&D)에 9천29억원을 투자했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28일 밝혔다.

미션이노베이션 선언은 지난 2016년 각국이 청정에너지 기술에 대한 공공부문 R&D 투자를 2021년까지 5년내 2배 확대하겠다고 한 선언이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영국, 일본, 중국 등 23개국이 참여했다.

산업부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28∼29일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리는 제4차 미션이노베이션 장관회의와 제10차 청정에너지장관회의에 참석해 한국의 이행상황을 설명했다.

한국은 올해 기준연도인 2016년의 약 5천600억원보다 61.2% 늘어난 9천29억원을 투자했다.
목표액은 2021년까지 1조1천200억원이다.

전체 회원국 투자 규모는 기준연도 149억달러(약 17조7천억원), 2021년도 목표액은 300억달러(약 35조5천억원) 이상이다.

주 실장은 "한국은 미션이노베이션 선언의 약속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며 "미션이노베이션에서 중점을 두는 스마트그리드(지능형 전력망) 등 8개 기술협력 분야에도 회원국 간 공동 R&D 프로젝트를 통해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10주년을 맞이하는 청정에너지장관회의에서는 '청정에너지의 미래를 위한 노력 가속화'를 주제로 청정 전력시스템 확산, 도시지역의 에너지 효율 향상 방안 등을 논의했다.

주 실장은 "한국 정부는 2017년부터 에너지전환 정책을 추진해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 시스템으로의 전환과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혁신적인 기술과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수소이니셔티브'가 새롭게 제안됐다.

수소이니셔티브는 청정에너지원인 수소의 인지도를 높이고 수소·연료전지 기술의 상업적 보급을 확대하는 데 중점을 둔다. 한국, 캐나다, 일본, 미국 등 18개 회원국이 참여한다.

주 실장은 한국의 공식적인 가입을 선언하면서 "수소 경제를 선도하기 위해 한국이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또 "수소차, 발전용 연료전지 분야 등에서 수소 선진국 간 정책 공유와 협력을 이뤄 수소 사회를 앞당기고 수소 산업시장을 확대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행사 기간 진행된 국제스마트그리드협의체(ISGAN) 글로벌 어워드에서는 한국전력의 '오픈 마이크로그리드 사업'이 대상을 받았다.

ISGAN은 스마트그리드의 보급·확산과 관련해 정부 간 협력을 위해 발족한 기구다. 26개국이 회원국으로 있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