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아태국가와 세계 최초 '5G' 상용화 정책경험 공유
   
▲ 지난 28일 서울 중구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열린 '아태지역(APAC) 5G 최고경영자 회의'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아태국가와 세계 최초 '5G' 상용화 정책경험 공유


세계 최초로 5G(5세대 이동통신서비스) 상용화에 성공한 우리나라의 정책 경험이 아시아·태평양지역 국가와 공유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8일부터 이틀 동안 서울 중앙우체국에서 '아태지역 5G 최고경영자 회의'(APAC 5G Leaders' CxO Summit)가 열린다고 밝혔다.

5G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서 정의한 5세대 통신규약이다.
4세대 LTE에 비해 속도가 20배가량 빠르고, 처리 용량은 100배 많다.
초저지연성과 초연결성을 통해 휴대폰의 영역을 넘어 모든 전자 기기를 연결하는 기술이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개최한 이번 회의에서 5G 상용화를 준비 중인 일본과 싱가포르 등
8개국의 정부관계자, 이동통신사업자 등이 참석해 5G 상용화 전략과 가상현실(AR)·증강현실(AR) 등
5G용 콘텐츠,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등 5G 융합서비스의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을 논의한다.

첫째 날인 28일에는 5G 상용화 정책, '5G+전략' 등 전후방 산업 활성화 방안, 5G 서비스를 위한 자원 확보방안,
통신구 등 필수설비 공동활용 등 관련 정책을 적극 알리는 한편 우리나라의 5G 상용서비스 현황을 소개했다.

또 '초연결' 특성을 가진 5G 시대의 보안문제, 5G로 변화할 경제·사회적 모습 등을 주제로 한 토론도 마련됐다.

둘째 날인 29일에는 확장현실(XR), 게임 등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서비스와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등 B2B(기업간 거래) 서비스 등
5G 기반의 다양한 융합서비스 비즈니스 모델을 주제로 논의했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