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금융
‘가상통화 투자사기’ 여전히 판친다!피크였던 2018년 유사수신 신고 25%나 증가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한때 금융계를 뒤 흔들었던 비트코인 등 유명 가상통화 투자를 빙자한 유사수신 행위가 여전히 극성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인에게 생소한 가상화폐들이 멀쩡한 금융업으로 위장해 투자자들의 자금을 가로채는 유사수신에 대한 신고·상담 건수도 증가 추세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금감원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에 접수된 유사수신 신고·상담 건수는 889건으로 전년(712건)보다 24.9% 늘어났다고 지난 24일 발표했다.
이 가운데 수사당국에 수사를 의뢰한 사례는 총 139건이다. 이는 한 해 전(153건)보다는 9.2% 줄었다.
신고·상담 건수는 증가했으나 수사 의뢰가 곤란한 단순 제보나 동일 혐의업체에 대한 중복 신고가 많아 수사 의뢰 건수가 줄었다는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작년 금감원이 수사를 의뢰한 유사수신 사례 139건의 사업 유형을 보면 합법적인 금융업·금융상품을 가장(65건, 46.8%)하거나 가상통화 투자를 빙자(44건, 31.7%)한 유형이 총 109건으로 전체의 78.5%를 차지했다.
금융업·금융상품을 가장한 경우는 전년보다 32.7%, 가상통화 투자를 빙자한 경우는 12.5% 늘었다.
반면 비교적 일반인에게 생소하거나 경기 동향에 좌우되는 부동산 개발 등 기타 유형의 유사수신 업체는 65건에서 30건으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이들 유사수신 업체는 수익모델이나 실제 영업활동이 없는데도 허위 사업설명서나 광고 등을 통해 사업이 활발히 진행되는 것처럼 꾸며 투자자들을 현혹했다.

가상통화의 경우 해외 유명 가상통화의 채굴(mining)이나 국내 자체 가상통화 개발·상장(ICO) 등으로 고수익을 낼 수 있다며 자금을 모집했다.
유사수신 업체들은 이렇게 투자자들로부터 받아낸 자금을 사업에 쓰지 않고 투자금 돌려막기나 명품 구매, 유흥비 등에 사용하고 남은 재산은 빼돌렸다.

이들 업체는 인구가 많고 경제활동이 활발한 수도권(102곳·73.4%)과 광역시(21곳·15.1%)에 몰려 있었다.
금감원이 수사 의뢰된 사건 중 개략적으로나마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120건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피해자 성별이 남성인 경우는 53건(44.2%), 여성인 경우는 67건(55.8%)이었다.
1인당 평균 피해 금액은 6천910만원으로, 남성의 피해액(9천650만원)이 여성(4천740만원)의 두 배 수준이었다.
연령별로는 60대(40.5%)와 30대(36.4%)가 전체의 76.9%를 차지했다. 남성은 장년층, 여성은 젊은 층의 피해 신고 비중이 컸다.

금감원은 유사수신업체나 유사수신 의심 사례를 발견하면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금감원은 일반인들이 투자 권유를 받는 경우가 생긴다면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에서 해당 업체가 제도권 금융회사인지 먼저 확인해 보는 것이 투자사기를 피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