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상공인·일자리
경기도 국산 돼지고기 ‘한돈’ 위한 워크숍 개최
[제공=경기도]

[경인경제 이슬기 기자] 경기도가 29일 오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2019 G마크 축산물브랜드 한돈 소비촉진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돈 농가와 양돈산업을 돕기 위해 근본적인 대책 방안을 마련하고, G마크 브랜드 경영체 간 긴밀한 소통·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데 목적을 뒀다.

먼저 축산물 유통정책 방향과 한돈 소비촉진 대책 방안을 설명하며 진행됐다. 이어 대량소비처인 학교급식 운영 방향과 소비자 관점에서 바라보는 축산물브랜드, 6차 산업시대 유통전문가를 위한 리더십 등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소비자가 믿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한 돼지고기 유통 시스템을 운영의 중요성이 강조됐다.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돼지고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해소하기 위한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대량소비처 소비확대 차원에서 공공기관, 학교 등과의 상생 협력을 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특히 소비자들의 생활권에 근접한 곳(G버스 아파트 게시판, 공공기관, 직거래장터 등)을 중심으로 한돈(국산 돼지고기)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는 의견에 많은 참석자가 공감을 표했다.

사단법인 소비자시민모임 경기지회 이경아 회장은 “한돈에 대해 안전하고 위생적이고 좋은 품질의 한돈을 생산·유통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이 같은 사실과 정보를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제공함으로써 소비자의 마음을 열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G마크 축산물브랜드가 우리 한돈 소비촉진의 중심이 돼 소비심리가 살아나고 가격이 안정되기를 기대한다”라며 “ASF는 사람에게 해가 없으며 시중 유통 돼지고기는 철저한 검사를 통해 안전하게 공급되고 있다. 도민분들은 안심하고 한돈을 사랑해 달라”고 당부했다.

G마크는 경기도지사가 품질과 안전성을 보증하는 우수 농식품에 부착하는 인증마크로 이날 행사에는 G마크 축산물브랜드 경영체 소속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이슬기 기자  slegi486@naver.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