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제로페이, 누적결제액 470억원 넘겨…가맹점 30만개 넘어도입절차 간소화 도움돼, 내년 상반기까지 가맹점 50만개 목표
   
▲ 윤완수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제공]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하 진흥원)은 지난 4일 간편결제 서비스 ‘제로페이’가 누적 결제액 470억원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진흥원은 소상공인의 카드수수료 부담을 덜어주고자 시행된 ‘제로페이’의 출시 1년을 앞두고 서울 연세재단세브란스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그동안의 성과를 공유했다.

진흥원에 따르면 제로페이 월별 결제금액은 올해 1월 2억8200만원에서 9월 92억6천200만원으로 32배 늘었고 월별 결제 건수는 같은 기간 1만5000건에서 38만9000건으로 24배 증가했다.

제로페이가 도입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0월까지 누적 기준 결제액은 470억원을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가맹점 확보에 힘을 쏟은 결과 가맹점 수를 30만개까지 늘렸다. 세부적으로는 이마트·농협 하나로마트 등 대형 유통가맹점 906곳, CU·GS25 등 전국 편의점 4만5천여곳, 전국 코레일 역사 1100여곳,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25곳에 제로페이가 도입됐다.

진흥원 관계자는 “기존에 서류 제출 등으로 3~4주까지 걸리던 가입절차가 이제 온라인 신청 및 서류 간소화로 3일 내에 제로페이 QR키트를 받아볼 수 있도록 바꾼 것이 가맹점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됐다”며 “내년 상반기까지 가맹점을 50만개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아울러 현재 시범 운영 중인 ‘기업 제로페이’를 확대하고, 지하철 정기권 등을 제로페이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윤완수 진흥원 이사장은 “제로페이를 세계 최고의 직불 결제 인프라로 만든다는 목표로 국내 핀테크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