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편의점 배달서비스 상품 확대로 매출증가…"위생용품 인기"
   
▲ [BGF리테일 제공]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2천여개 가맹점의 배달 서비스 품목을 확대한 결과 구매단가와 매출이 모두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CU는 지난 9월부터 도시락, 삼각김밥 등 먹거리 위주였던 ‘CU배달서비스’ 대상 상품에 주방용 일회용품과 위생용품, 우산, 배터리 등 60여개 생활용품을 추가했다.

그 결과 1개월간 구매 단가가 1만6천500원에서 1만8천180원으로 평균 10.2% 상승했고 배달서비스 매출도 19.2% 증가했다.

특히 10월 한 달간 생활용품 매출 중에서는 콘돔, 생리대, 티슈 등 위생용품 비중이 46%를 차지했다.

CU 관계자는 “편의점에서 선호도는 높지만 구매하기 어색했던 생리대 등 여성용품이나 콘돔 등이 비대면 구매 효과로 생활용품 판매 상위에 올라 있다”고 말했다.

이은관 BGF리테일 CVS Lab팀장은 “개인편의용품을 넘어 영유아 가구를 위한 유아용품, 반려족을 위한 반려동물용품 등 다양한 생활편의용품으로 배달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