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 도정
경기도,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활용 ‘데이터경제시대’ 첫발 내딛어이재명 “소상공인 보호와 서민경제 지원 등 지역화폐 효과가 효율적으로 발휘되는데 데이터들이 유용한 도구될 것”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경기도,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활용 ‘데이터경제시대’ 첫발 내딛어

경기도는 지난 2일 경기도청에서 10개 전문기관과 함께 협약식을 갖고 본격적인「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과기정통부가 추진하는 국가 빅데이터 플랫폼 중 하나로 선정된 경기도와 10개 전문기관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 동안 진행되는 이번 사업으로 지역경제를 기반으로 하는 데이터경제 발전을 선도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구축하는 빅데이터 플랫폼은 경기도 역점사업 중 하나인 지역화폐 데이터를 활용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매출을 늘리고 복지를 최적화 하는 등 다양한 정책효과가 기대된다.

도는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이 구축되면 1조 3천억 규모의 지역화폐 관련 데이터를 포함하여 기업체 정보, 일자리 데이터 등 공공과 민간의 104종 500억 건의 데이터 분석과 공개를 통해 지역의 생산, 소비, 일자리가 어떻게 발생되고 소비되는지 다양한 정보를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등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플랫폼에 참여하는 기관은 경기도를 비롯 (주)아임클라우드, 네이버비즈니스 플랫폼(주), 코나아이(주), 머니스트레스 예방센터,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 등이며 센터는 한국기업데이터(주), ㈜더아이엠씨,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콘텐츠진흥원, 경기일자리재단 등이다.

각 센터에서는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생산.구축하고, 플랫폼은 이를 분석해 유통 및 거래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이 기관들은 경기도와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한 국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사업에 혁신성장을 위한 “지역경제 플랫폼 구축”이란 주제로 응모하여 지방자치단체로서는 유일하게 선정되었으며, 올해 44억 원 등 3년간 최대 125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골목상권을 살리고 경제 모세혈관들을 죽지 않도록 해보자는 뜻에서 경기지역화폐를 시작했는데 지금 추세로 가면 지역화폐 발행액이 당초 계획보다 확대될 것 같다”라며 “목표는 최하 1조 원에서 2조 원 정도까지 발행되면 좋겠다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빅데이터 사업을 하면 여러 가지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분석이나 대처, 정책 발굴이 가능할 것이다”라며 “소상공인 보호와 서민 경제 지원 등 지역화폐 효과가 좀 더 효율적으로 발휘되는데 데이터들이 유용한 도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