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우리은행, 통신사 거래정보 활용한 '우리 비상금 대출' 출시"금융거래 이력 부족 고객도 대출 가능"…최대 300만원 한도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우리은행, 통신사 거래정보 활용한 '우리 비상금 대출' 출시

우리은행은 금융거래 이력이 부족해 대출을 받기 어려운 고객들을 위해 통신사 거래정보를 활용한 '우리 비상금 대출'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상품은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기기 정보, 요금납부 내역, 소액결제 내역 등을 바탕으로 신용평가사에서 산정한 통신사 신용등급을 활용해 고객의 신용 수준을 평가한다.

기존 평가방식에서 은행·카드사 등에서 제공하는 금융정보가 부족해 은행권 대출을 받기 어려웠던 고객을 위해서다.
대출 한도는 통신사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300만원이다. 1년 만기 마이너스통장(한도대출)으로만 취급된다.

통신사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0.50% 포인트까지 금리가 우대된다. 이날 기준 최저 대출금리는 3.84%다.

우리은행 입출금 계좌를 보유하고 본인 명의의 휴대전화를 통신 3사에서 이용 중인 개인이 대상이다.

우리은행 간편뱅킹 애플리케이션 '위비뱅크'에서 이 상품에 가입할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통신사와 전자상거래 정보 등 비금융정보를 활용, 비대면 신용대출에 대안신용평가 모형을 적용하겠다"며 "향후 금융 플랫폼 회사와 제휴해 많은 고객이 비대면 신용대출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