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CJ, 외식형 메뉴 앞세워 내년 국물요리 2천억원 매출 노린다"2025년까지 3천500억원 규모 브랜드로 육성…해외 시장도 노크"
   
▲ CJ제일제당 생산라인 모습
[연합뉴스]

CJ제일제당이 순댓국, 감자탕 등 외식형 메뉴를 앞세워 내년까지 '비비고' 브랜드 국물요리 매출을 2천억원으로 확대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CJ제일제당은 지난 24일 충남 논산 '비비고 국물요리' 공장에서 취재진을 만나 이 같은 전략을 공개했다고 26일 밝혔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출시 첫해인 2016년 매출 140억원을 올리더니 2017년에는 860억원, 지난해에는 1천280억원을 각각 기록하는 등 3년 만에 1천억대 브랜드로 성장했다.

CJ제일제당은 "이 같은 성과는 60년 넘게 식품산업의 발전을 주도하며 쌓은 연구개발력과 제조기술이 바탕이 됐다"며 "앞으로 육수 제조기술과 원물 전처리 기술을 진화시키고 최소 살균과 스마트 패키징 등 미래형 기술 개발에 매진해 맛을 한층 더 끌어올릴 것"이라고 전했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2016년 육개장과 두부김치찌개 등 4개 제품으로 출발해 현재 17종까지 제품군을 늘렸다. CJ제일제당의 국물요리 시장 점유율은 올해 3월까지 47.6%를 차지해 1위를 차지했다.

브랜드 인지도 역시 2016년 12월 7.9%에서 지난달 53.2%로 7배 가까이 성장했다.

이와 맞물려 2016년 484억원에 불과하던 상온 국물요리 전체 시장 규모는 지난해 1천459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CJ제일제당은 "상온 가정간편식 대표 품목인 '햇반'처럼 '비비고 국물요리'의 독보적 시장 지위를 확보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며 "가정식 메뉴를 외식형으로 진화시켜 현재 40% 수준의 점유율을 2025년 70%까지 올리겠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올해 7월 외식에서 주로 소비하던 감자탕, 콩비지찌개 등 3종을 내놓는다. 8월에는 수산물 원재료의 원물감을 살린 국물요리 2종을 더한다.

현지인이 선호하는 식재료와 식문화를 반영한 전용 제품을 개발해 미국과 일본에 국한된 수출국도 지속해서 늘려나갈 방침이다.

CJ제일제당은 "내년까지 '비비고 국물요리'의 연 매출 2천억원을 달성하고, 2025년까지 3천500억원 규모의 대형 브랜드로 키우겠다"고 전했다.

경인경제  webmaster@n304.ndsoftnews.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