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금융
롯데칠성음료 "한입에 마시기 좋은 소용량 탄산음료·생수 인기"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롯데칠성음료 "한입에 마시기 좋은 소용량 탄산음료·생수 인기"


한입에 마시기 좋은 소용량 탄산음료와 생수 판매량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칠성음료는 2016년 출시한 160㎖ 용량의 탄산음료 '칠성사이다 미니'와 '펩시콜라 미니'가 지난해 각각 230만캔과 150만캔이 팔려 전년보다 판매량이 약 200%씩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 제품은 기존 250㎖ 주력 제품보다 용량을 약 40% 줄인 소용량 제품이다. 올해 4월까지 누적 판매량도 전년보다 각각 300%와 150% 증가했다.

생수 역시 한 손에 쏙 들어가는 '아이시스 8.0'의 200㎖와 300㎖ 제품의 판매량이 두드러졌다.

이들 제품의 지난해 매출은 약 170억원으로 전년보다 45% 증가했다. 이는 '아이시스 8.0' 전체 매출 증가율보다 2배나 높다.

탄산수 대표 브랜드 '트레비'도 500㎖ 용량 매출 비중은 줄고, 300㎖ 용량의 매출 비중이 2017년 11%에서 지난해 18%를 거쳐 올해 1∼4월에는 22%까지 올랐다.

롯데칠성음료는 "개봉 후 신선한 상태로 한 번에 마실 수 있는 알맞은 용량인 데다가 편리한 휴대성 때문에 소용량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1인 가구 증가로 소비 트렌드가 변했고, 용량이 적어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것도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