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금융
신세계백화점, 2030 겨냥한 명품 할인행사 펼친다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2030 세대를 겨냥한 명품 할인행사를 펼친다.

신세계백화점은 명동 본점, 강남점,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 등 주요 점포를 중심으로 오늘 17일부터 순차적으로 총 200여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해외 유명 브랜드 시즌오프 행사를 연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기존 명품 의류와 가방 등 잡화는 물론 2030 세대가 선호하는 스니커즈, 패션 소품을 대거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이 명품 매출을 연령대별로 살펴본 결과 2017년부터 올해까지 전체 명품 매출 신장률은 18∼21% 수준이었는데, 이 중 2030 세대의 신장률은 전체 신장률을 훨씬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은 2030 세대의 중심인 Z세대와 밀레니얼 세대가 비록 고가의 상품이라도 만족도가 높으면 지갑을 여는 이른바 가심비를 추구하는 성향이 강해 명품 구매의 큰손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이번 명품 할인행사에서 분더샵 여성·남성, 마이분, 분주니어, 슈컬렉션 등 신세계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편집숍 인기상품을 최대 50% 저렴하게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 손문국 상품본부장은 "소비심리가 위축됐지만 2030 세대에 힘입어 명품 매출은 꾸준히 신장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는 2030 고객들이 명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