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200'에서 3주 연속 TOP10 기록'BTS'의 한류열풍으로 인한 경제적 파급효과 증가
   
[경인경제 이슬기 기자]

한국의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톱 10'에 3주 연속 진입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지난 7일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차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MAP OF THE SOUL : PERSONA'는 '빌보드 200' 7위에 올랐다. 이 앨범은 지난 4월 27일자 차트에서 1위로 처음 진입한 뒤 지난주 3위에 이어 이번 주까지 3주 연속 '톱 10'을 기록했다.

또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는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지난주와 동일하게 40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3주 연속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와 싱글 차트 상위권에 동시 진입하는 데 성공했다.

이밖에도 방탄소년단은 '아티스트 100' 2위, '월드 앨범' 1위, '인디펜던트 앨범' 2위, '톱 앨범 세일즈' 5위, '독일 앨범' 6위, '빌보드 캐나디안 앨범' 7위, '테이스트메이커 앨범' 12위, '빌보드 캐나디안 핫 100' 14위, '팝송' 22위, '스트리밍 송' 29위, '온 디맨드 스트리밍 송' 43위, '디지털 송 세일즈' 49위 등을 차지했다.

또 '소셜 50'에서 통산 125번째, 95주 연속 1위에 올라 최장기간 연속 기록을 자체 경신했다.

지난해 8월 발매한 'LOVE YOURSELF 結 Answer'도 '빌보드 200'에서 109위를 기록해 이번 앨범과 나란히 차트에 오르며 통산 35주 이름을 올렸다.

이렇게 전 세계를 열광시킨 방탄소년단의 인기가 한류 바람을 타고 관련 수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일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공개한 '2018 한류 파급효과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한류가 유발한 총수출액은 94억8천만 달러로 전년보다 9.1%로 증가한 것으로 추산됐다.

이슬기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