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
행정안전부, '지역골목경제 융·복합 상권개발' 사업 펼친다.지역 골목상권 개발 사업 대상지 8곳 선정발표
   
[경인경제 박헌희 기자]


지난 24일 행안부는 지역 특색을 살린 골목상권 개발을 위한 '지역골목경제 융·복합 상권개발' 사업을 위해 지역공모를 실시한 결과 8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역 골목상권 개발 사업 대상지 8곳은 대구 동구 '닭똥집 테마로드'를 비롯해 전남 진도군 '홍주가 흐르고 진도개도 신명나는 오홍통', 충북 청주시 '직지골, 기억을 머금다', 부산 연제구 '오방길 맛거리', 충남 부여군 '시인, 맛(만)나다', 전북 익산시 '황금 대박골목길', 경북 칠곡군 '셰프의 산책길', 경남 밀양시 '문전성시 이루는 밀양읍성거리' 등이다.

행안부는 이 사업에는 사업별로 10억 원씩 총 80억 원이 투입된다며 지역 특색을 살린 골목상권 개발과 골목상권 자생력 제고 등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고규창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이사업이 "상인과 주민들이 주도하는 융·복합상권개발 사업이 골목상권을 되살리고 지역공동체를 활성화해 지역 소상공인 소득 증대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원동력이 될것이라는 기대와 함께 마중물 역할도 함께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헌희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