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 도의회
채신덕 도의원, ‘김포중앙리틀야구단 관계자와 면담’
   
[경인경제 이승수 기자] 채신덕 도의원, ‘김포중앙리틀야구단 관계자와 면담’


경기도의회 채신덕(김포 2)의원은 지난 7일 경기도의회 김포상담소에서 김포중앙 리틀야구단 윤대현 감독 외 1명과 리틀야구지원 및 선수육성, 김포야구발전에 관한 면담을 가졌다.

야구 관계자에 따르면 “김포에는 유능한 야구 꿈나무들이 다수 분포되어 있음에도 선수들이 학교진학을 서울이나 고양시로 하고 있다. 김포에 중학교 야구부 창단과 지원이 꼭 필요한 실정임에도 열악한 환경 속에서 훈련을 해야 하는 것에 대해 학부모들은 어린선수들을 도와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윤 감독은 “야구선수의 꿈을 가진 유소년들이 자유롭게 꿈을 키우는 데 있어 안정적 환경에서 체계화된 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대회 출전비 및 야구 용품 등의 지원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에 채신덕 의원은 “야구와 같은 체육활동은 기초체력 향상은 물론 아이들이 성장하는데 큰 도움을 수 있는 스포츠다”라며 “지원과 환경개선에 앞장서서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