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금융
삼성 ‘더 프레임’ TV, 美서 ‘반 고흐’ 작품 담은 전시회 개최
   
▲ 삼성전자가 네덜란드 ‘반 고흐 미술관(Van Gogh Museum)’과 파트너십을 맺고 내년 1월 31일까지 미국 대형 쇼핑몰에서 ‘더 프레임(The Frame)’ TV를 활용한 팝업 전시회 투어를 진행한다. 미국 필라델피아에 위치한 쇼핑몰 ‘킹 오브 프러시아(King of Prussia Mall)’에서 관람객들이 삼성전자의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통해 반 고흐의 생애와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경인경제 김형천 기자] 삼성 ‘더 프레임’ TV, 美서 ‘반 고흐’ 작품 담은 전시회 개최


삼성전자가 네덜란드 ‘반 고흐 미술관(Van Gogh Museum)’과 파트너십을 맺고 내년 1월 31일까지 미국 대형 쇼핑몰에서 ‘더 프레임(The Frame)’ TV를 활용한 팝업 전시회 투어를 진행한다.

이번 ‘더 프레임 X 반 고흐 미술관’ 전시회는 큐레이터가 엄선한 빈센트 반 고흐의 대표작 총 9점으로 구성해 미국 소비자들이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통해 반 고흐의 생애와 작품을 생동감 있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주변 밝기에 따라 작품 색감을 최적화하는 ‘더 프레임’의 ‘조도 센서’ 기술로 반 고흐 작품의 강력한 색채를 효과적으로 구현해 실제 미술관에서 그림을 보는 것과 같은 경험을 제공한다.

이번 전시회는 10월 31일까지 미국 필라델피아에 위치한 쇼핑몰 ‘킹 오브 프러시아(King of Prussia Mall)’에서 진행되는데 이어, 12월 1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는 뉴저지의 ‘쇼트힐스 몰(Short Hills Mall)’에서 운영된다.

전시회에서 기념품 판매 등으로 발생한 수익금 전액은 반 고흐 미술관 교육 프로그램과 운영 등에 지원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반 고흐 미술관’과 손잡고, 관련 작품을 삼성 ‘아트 스토어’에 추가했다.

이에 따라 ‘더 프레임’ TV 사용자들은 ‘아트 스토어’를 통해 기존의 전세계 유명 갤러리·작가들의 작품들과 더불어 ‘해바라기(Sunflowers)’를 비롯한 ‘자화상(Self-Portrait)’, ‘노란 집(The Yellow House)’ 등 반 고흐의 대표작 25점을 감상할 수 있게 됐다.

지난 8월에 선보인 2018년형 ‘더 프레임’은 4K UHD 화질과 차세대 콘텐츠 표준 규격인 ‘HDR10+’ 기능을 통해 원작자가 의도한 섬세한 표현과 선명한 색감을 그대로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인공지능 음성인식 기술 ‘빅스비’와 IoT 통합 플랫폼 ‘스마트싱스’ 등 스마트 기능을 더해 사용자의 편의성을 더했다.

반 고흐 미술관장인 악셀 뤼거(Axel Rüger)는 “우리의 목표는 보다 많은 사람들이 반 고흐의 삶과 작품을 접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라며, “이번 삼성과의 협업으로 전세계 더 많은 고객과 새로운 방식으로 작품을 공유할 수 있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추종석 전무는 “앞으로도 예술 분야와의 협업을 지속 확대해 ‘더 프레임’만의 강점인 아트 유통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