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
1∼8월 세금 23조7천억 더 걷혔다…연간 목표액의 80% 육박누적 세수 진도율 소득세 82%·법인세 87%·부가세 75%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국가재정포럼 '포용적 성장, 해야 할 일 그리고 재정'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월 세금 23조7천억 더 걷혔다…연간 목표액의 80% 육박



세수 호조세가 계속되면서 올해 8월까지 세금이 작년보다 23조7천억원 더 걷힌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가 11일 펴낸 ‘월간 재정동향’ 10월호를 보면 올해 1∼8월 국세수입은 213조2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23조7천억원 늘었다.

세수 진도율은 1년 전보다 4.0%포인트 상승한 79.5%를 기록했다.

세목별로 보면 소득세는 8월까지 59조4천억원이 걷혀 진도율은 81.5%를 기록했다. 1년 전보다 7조7천억원 늘었다.

법인세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조3천억원 많은 55조원이 들어와 진도율은 87.2%를 나타냈다.

부가세는 8월까지 50조2천억원 걷혀 진도율 74.6%를 기록했다. 전년과 비교하면 금액은 2조3천억원 늘었지만, 진도율은 1.9%포인트 떨어졌다.

8월 한 달만으로 비교하면 국세 수입은 23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조2천억원 늘었다.

소득세는 7조9천억원, 법인세는 12조5천억원이 각각 들어왔다.

8월 소득세는 부동산 거래량은 줄었지만, 가격은 상승한 덕택에 양도소득세가 증가하면서 1년 전보다 8천억원 늘었다.

법인세도 1년 전보다 1조7천억원 증가했는데, 법인세 중간 예납 영향으로 기재부는 분석했다.

부가세는 1년 전보다 4천억원 줄었다. 수입 증가분에 대한 매입세액공제 때문이라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올해 실적을 기반으로 한 세수 호조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법인세는 내년까지 호조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집행 실적을 보면 올해 주요 관리대상사업 280조2천억원 중 8월까지 집행된 금액은 212조8천억원으로, 연간 계획의 76.0%가 집행됐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8월 중 6조8천억원 흑자였다. 같은 기간 통합재정수지에서 사회보장성기금을 빼 정부의 실제 재정상태를 반영하는 관리재정수지는 3조5천억원 흑자를 기록했다.

1∼8월 누계 통합재정수지는 16조원 흑자였으며, 누계 관리재정수지는 12조원 적자였다.

8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684조7천억원이었다.

기재부 관계자는 “최근 미흡한 고용상황과 미중 통상분쟁 등 대내외 위험요인이 상존하고 있다”면서 “일자리·혁신성장·거시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정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적극적 재정 기조를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인경제  webmaster@n304.ndsoftnews.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