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12℃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12℃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11℃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1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15℃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15℃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5℃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6℃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5℃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14℃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14℃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13℃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12℃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5℃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16℃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11℃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15℃
    미세먼지 좋음
수원 광교 비상대책위, "道 빅3 기관 이전 결사반대"...삭발 감행
상태바
수원 광교 비상대책위, "道 빅3 기관 이전 결사반대"...삭발 감행
  • 김인종·이민희 기자
  • 승인 2021.02.25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광교비상대책위, '道 공공기관 북부이전 반대' 규탄회 열어
양철민, 이애형 도의원, "이지사 북부이전발표는 정치적 표심잡기"
(좌측 2번째부터)경기도의회 이애형의원, 홍종기 변호사, 광교 비상위 이오수 회장 등이 25일 수원 경기도청 앞에서 규탄회 및 삭발식을 가지고 있다. [사진= 이민희 기자]
(좌측 2번째부터)경기도의회 이애형의원, 홍종기 변호사, 광교 비상위 이오수 회장 등이 25일 수원 경기도청 앞에서 규탄회 및 삭발식을 가지고 있다. [사진= 이민희 기자]

"민주적 절차를 무시한 이재명 도지사를 규탄한다"

경기도가 GH(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신보 등 도내 공공기관 발표를 한지 일주일도 채 안돼 3차 이전과 관련 수원 광교시민들 및 남부 의원들의 안타까운 자정 목소리가 커지고있다. 

도 기관 북부이전 반대 '수원 광교 비상대책위'는 25일 수원시 경기도청 앞에서 '광교 공공기관 이전계획 철회' 기자회견을 갖고 삭발식 까지 갖는 등 규탄회를 가졌다.

이오수 수원광교입주자대표협의회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 전 격앙된 목소리로 "이재명 지사는 임기가 채 1여년 남은 상황이다"며 "10년전 김문수 지사 때와 같이 이 지사가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공공기관 이전을 함부로 말씀하신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정치적 목적으로 북부지방에게 표를 얻으려 하는건 오히려 경기도 남과 북을 분열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광교 GH, 경기신보, 경제과학원 빅3 공공기관은 이지사가 부임한 2여년전, 도청의 광교이전과 함께, 광교융복합타운의 메카로 자리잡으려 한 예정된 안건이다.

GH관계자 등에 따르면 GH광교신청사는 다음달 착공에 들어가기로 예정돼 있었다.   

지난 17일 수원 지역구 의원들은 도의회에서 '도 공공기관 북부 이전 반대'기자회견을 진행했고, 경기남부 측 정계 관계자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있는 분위기다.

(좌측부터)경기도의회 이애형의원, 홍종기 변호사, 광교 비상위 이오수 회장 등이 25일 수원 경기도청 앞에서 규탄회 및 삭발식을 가지고 있다. [사진= 이민희 기자]
(좌측부터)경기도의회 이애형의원, 홍종기 변호사, 광교 비상위 이오수 회장 등이 25일 수원 경기도청 앞에서 규탄회 및 삭발식을 가지고 있다. [사진= 이민희 기자]

경기도 교육위 이애형 의원은 "이지사의 공공기관 이전은 경기 남북부의 균형적인 발전을 위해 논의되어야 하는 부분은 맞다. 그러나 효율적이고 경제적인 부분을 고려해 도민들과 의회 등 정당한 절차를 거쳤어야 하는데 그렇치 못했다"면서 "광교테크밸리 내 입주키로 한 빅3는 이미 설계비까지 세금으로 낸 상황에서 혈세를 낭비하는 이재명 지사는 큰 선거를 앞 둔 정치적 표심잡기의 일환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광교1,2동 을 맏고있는 양철민 의원은 이날 "광교 융복합센터에 빅3가 들어가기로 한 이지사의 결정은 불과 2여년전 일이다"면서 "GH공사 건물수주까지 건설사와 마친상황에서 180도 정책을 바꾼 이 지사의 발표는 월권일 수도 있다"고 선을 그었다.

양 의원은 "애초 광교이전은 4,000여억원의 예산을 줄이자는 취지였고 경기도의회, 해당기관 직원 및 가족들, 그들의 기본 생존권 등 이번 빅3 북부이전 발표는 깜짝발표가 아닐 수 없다"고 덧붙여 말했다.      

이전하면서 발생되는 경제적, 사회적 많은 문제점들과 양기관의 득과실, 인근 인주민들의 반응 등 너무 성급했다는 애기다.

12만 광교입주민을 대변해 삭발식까지 나선 이오수 비상대책위원장은 "일방적인 공공기관 이전 계획이 철회되는 날까지 한마음으로 투쟁할것이다"고 뜻을 분명히 했다. 

광교 1,2 동 국민의 힘 홍종기 부대변인은 "빅3 이전발표에 광교 신사옥 건설이 무산될 위기다"면서 "인근주민들에게 미치는 피해범위와 경제적 손실 등 면밀히 따져보겠다"고 날을 세웠다.

한편, 경기도가 밝힌 이번 3차 공공기관 이전업체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연구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도여성가족재단 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