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미국서 냉장고 집단소송 소비자들과 합의
상태바
LG전자, 미국서 냉장고 집단소송 소비자들과 합의
  • 차소원 기자
  • 승인 2020.09.16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쟁 합의로 종결…보상금 최대 3천500달러
▲ [사진=연합뉴스]
LG전자가 미국에서 냉장고 결함을 주장하며 집단 소송을 제기한 소비자들과 합의했다.

업계에 따르면 뉴저지 연방지방법원은 LG전자 북미법인과 소비자들 간 냉장고 집단 소송을 양측 합의로 종결한다고 밝혔다.

소비자들은 LG전자 프렌치도어 냉장고 등 일부 모델에서 냉각 관련 문제가 발생해 피해를 봤다며 수리비 등 보상을 요구했다.

LG전자는 분쟁 과정에서 핵심 부품 결함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혀왔다. 다만 소비자와의 분쟁을 원만히 끝내고 고객 만족을 높이기 위해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2014년부터 2017년 사이에 제조된 해당 냉장고를 소유한 소비자들에게 최대 3천500달러(약 400만원)를 보상할 예정이다. 미국 컨슈머리포트에 따르면 해당 모델은 31개·160여만대다.

소비자들은 자신이 보유한 냉장고가 이에 포함되면 LG전자에 신청해서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

LG전자는 합의금에 더해 제품 보증기간을 1년에서 5년으로 연장하고, 고객 서비스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LG전자 측은 "소모적인 소송을 원만하게 종결하고 고객 만족도를 더욱 높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