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상한제 주택 적용 기본형 건축비 2.19% 인상
상태바
분양가 상한제 주택 적용 기본형 건축비 2.19% 인상
  • 이한준 기자
  • 승인 2020.09.15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토교통부.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분양가 상한제 주택에 적용되는 기본형 건축비 상한액을 2.19% 올린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공급면적(3.3㎡)당 건축비 상한액은 633만6천원에서 647만5천원으로 조정된다.

기본형 건축비는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는 주택의 분양가를 산정할 때 기준으로 사용된다. 분양가 상한제 주택은 이 기본형 건축비에 택지비와 택지·건축비 가산비 등을 더해 분양가가 결정된다.

개정된 기본형 건축비는 이날 이후 입주자 모집 승인을 신청하는 단지부터 적용된다.

실제 분양가격은 분양 가능성과 주변 시세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결정되기에 실제 분양가에 미치는 영향은 기본형 건축비 인상분보다 낮을 것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부는 6개월마다 노무비와 건설자재 비용 변화 등 공사비 증감요인을 반영해 기본형 건축비를 조정하고 있다.

직전인 올해 3월에는 기본형 건축비가 2.69% 인하된 바 있다. 이때는 정부가 기본형 건축비 항목에 있던 일부 공사비를 가산비로 전환하는 등 기본형 건축비가 낮아지도록 산정 모델을 개선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