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대주주]단기금리가 뭘까요?
상태바
[시크릿대주주]단기금리가 뭘까요?
  • 최혜린 기자
  • 승인 2020.03.23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불확실성이 극대화된 금융시장에 대한 안정화 대책을 발표한다.

금융위원회는 24일 대통령 주재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금융시장 안정화방안을 논의한다고 23일 밝혔다.

안건은 증권·채권시장 및 단기자금시장 안정화 방안이다.

단기자금시장의 단기금리를 알아보면 단기금리란 기가 1년 미만인 금융상품의 금리입니다. 단기금리를 보면 금융기관이나 기업에 단기자금이 풍부한지, 돈이 잘 도는지 알 수 있다. 

단기금류 종류에는 콜금리, CD금리, CP금리가 있다. 

콜금리는 금융기관끼리 하루 이틀 초단기로 급전을 쓸 때 적용되는 금리이다.  은행에  자금이 풍부하면 콜금리가 꾸준히 내리고 다른 금리도 하락된다.  또 콜금리를 통해 금융권의 초단기 자금사정을 알 수 있다. 

CD는 양도성예금증서로 남한테 양도할 수 있는 예금증서이다. 단기 자금이 필요한 은행이 1년 미만, 특히 91일 만기의 CD를 발행한다.  거래될 때 적용되는 금리를 CD금리라 한다.  은행자금이 풍부하면 CD금리를 발행하지 않아도 돼 CD금리와 다른 금리도 하락될 가능성이 높다. 

CP(Commercial Paper)는 기업의 어음으로 기업의 1년 이내의 단기자금을 조달할 때 쓰는 단기 기업어음이라고 한다.  CP금리는 기업이 단기자금을 조달할 때의 금리로 기업들이 1년 미만 단기자금이 풍부한지, 부족한지를 볼 수 있는 지표다. 
기업의 단기자금이 부족하면 CP 발행을 늘리고 CP금리가 자꾸 올라 경제가 안 좋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