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분 대응 이행점검 회의
상태바
금융위,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분 대응 이행점검 회의
  • 이은실 기자
  • 승인 2020.02.13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의 이행현황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는 중소기업벤처부와 금융감독원, 산업은행, 기업은행, 수출입은행, 신용보증기관 등 다수의 유관기관이 함께했다.

금융위는 지난 11일까지 3영업일 동안 금감원과 기은, 신보 등 정책금융기관에서 진행된 피해기업 대상 상담을 진행했으며 약 6천건의 문의를 접수받았다. 상담 유평으로는 신규 대출과 보증에 대한 문의가 대부분이었다.

업종별로는 숙박, 여행, 음식점, 의류 도소매, 레저, 키즈카페, 학원, 세탁소, 헬스, 피부관리실 등 고객과 접점이 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많았다. 중국에서 물건을 수입하거나 유통하는 제조업과 창고업 운수업의 문의도 있었다.

정책금융기관은 상담내역을 기반으로 코로나19 관련 피해기업에 대해서 96건에 총 201억원의 지원이 이뤄졌다.

코로나19 피해기업에 18억원의 신규 대출 자금이 공급됐과 25억원의 만기 연장이 이뤄졌다. 보증 비율과 보증료가 우대되는 신규보증 규모는 17건으로 36억원이 공급됐다. 기존 보증의 만기 연장 규모도 118억원에 달했다. 4억원 규모의 수출금융 만기 연장도 있었다.

시중은행은 23개 피해업체에 신규대출과 만기 연장 등 106억원이 지원됐다.

카드사는 영세가맹점 위주로 금리나 연체료 할인 등 25억원인 289건이 지원됐고, 무이자 할부 및 결제 대금 청구유예도 47건으로 1억7000만원이 지원됐다.

금융위 측은 “앞으로도 금융권의 이행 현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필요한 기업에 자금 지원이 신속하고 원활히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금융지원 방안의 마련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정책이 제대로 시행되는 것”이라며 “향후에도 지원방안이 잘 실행되고 있는지 주기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며, 지속적으로 금융애로를 청취해 필요한 경우 지원 대상 및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은실 기자ㅣ경인지역 최초 경제일간 '경인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