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상하로 접는 폴더블폰 ‘갤럭시 Z 플립’ 공개
상태바
삼성전자, 상하로 접는 폴더블폰 ‘갤럭시 Z 플립’ 공개
  • 장재진 기자
  • 승인 2020.02.1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 예정
5G이통통신 지원하는 '갤럭시 S20’시리즈도 발표

삼성전자가 11일(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Palace Of Fine Arts)’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에서 스타일과 휴대성, 완전히 새로운 사용성을 모두 제공하는 두 번째 폴더블폰 ‘갤럭시 Z 플립’을 공개했다.

'갤럭시 Z 플립’은 14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갤럭시 Z 플립’은 상하로 접었을 때 한 손에 쏙 들어가는 컴팩트한 폴더블 폼팩터다. 

강력한 휴대성과 최상의 그립감을 제공하며, 사용자가 원하는 각도로 펼쳐서 사진을 촬영하거나 콘텐츠를 공유하고 감상할 수 있는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한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삼성 갤럭시 Z 플립
삼성 갤럭시 Z 플립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은 “지난해 갤럭시 폴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열광적인 반응에 힘입어 새로운 디스플레이와 폼팩터,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갤럭시 Z 플립’을 선보이게 됐다”며 “폴더블 카테고리 확대에 중요한 역할을 할 ‘갤럭시 Z 플립’은 모바일 기기의 사용성과 사용자 경험을 재정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Z 플립’을 시작으로 사용자들에게 놀라움과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는 새로운 폼팩터와 폴더블 경험을 지속 확대하며, 폴더블 카테고리를 진화 시켜 나갈 계획이다.

현지시간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갤럭시 S20 울트라’를 소개하는 모습./삼성전자 제공
현지시간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갤럭시 S20 울트라’를 소개하는 모습./삼성전자 제공

‘갤럭시 Z 플립’은 세계 최초로 폴더블 글래스 디스플레이와 새로운 힌지 기술을 탑재했으며, 접었을 때 손바닥 안에 쏙 들어가는 크기로 주머니나 가방에 쉽게 가지고 다닐 수 있고, 펼치면 6.7형의 선명한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갤럭시 Z 플립’은 사용자가 필요에 따라 다양한 각도로 펼쳐서 세워 둘 수 있어 셀피 촬영이나 구글 듀오(Google Duo) 등을 활용한 영상 통화를 하는 동안 손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으며, 특정 각도로 펼쳐서 세우면 화면이 4형 크기의 상하 2개로 자동 분할되어 사용자는 상단 화면을 통해 사진, 영상 등 콘텐츠를 보면서 하단 화면에서는 해당 애플리케이션을 제어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미러 퍼플(Mirror Purple), 미러 블랙(Mirror Black),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165만원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갤럭시 S20’를 비롯해 최신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Galaxy Buds+)’도 공개했다.

'갤럭시 S20’시리즈는 총 3종으로 1억 8백만 화소 카메라와 6.9형 디스플레이 등 최첨단 기술을 탑재한 ‘갤럭시 S20 울트라(Galaxy S20 Ultra)’, 6,400만 화소 카메라와 각각 6.7형, 6.2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S20+(Galaxy S20+)’와 ‘갤럭시 S20(Galaxy S20)’이다.

‘갤럭시 S20’는 세 모델 모두 최신 5G 이동통신을 지원하며, 특히, 더 빠른 네트워크 접속 시간과 데이터 속도를 자랑하는 최신 5G 표준인 단독모드(Standalone)를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