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증권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 금투협회장 도전… "혁신 TF 등 5개 정책 추진"
   
▲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이사 [사진=대신증권]

[경인경제 이은실 기자] 5대 금융투자협회장 후보로 나선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이사가 “다양하고 복합적인 금융환경의 변화에 금융투자업계가 성공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협회를 중심으로 목표를 설정하고 합심해 노력해야한다”고 밝혔다.

나재철 대표는 4일 출마의 변을 통해 "금융투자업계에 헌신을 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면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자본시장 발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경제 환경은 고령화, 저성장, 저금리의 영향으로 수많은 변화에 직면해 있다”며 “이런 변화는 금융투자업계에게 과거보다 더 많은 역할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금융 업계는 국민들이 안정적으로 자산을 증대할 수 있는 투자환경을 만들고, 금융시장의 다양한 위험으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는 한편, 혁신성장을 위해 금융생태계를 조성하고 모험투자와 혁신기업 발굴 노력을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 정책 추진 과제로는 ▲자본시장 역할 강화 ▲미래역량 확보 ▲회원사 정책 건의 확대 ▲선제적 자율 규제 ▲협회 혁신 태스크포스(TF) 추진 등을 제시했다.

나 대표는 “기금형 퇴직연금 도입과 공모리츠 및 세제관련 지원, 증권거래세 폐지, 실물 및 부동산 공모펀드 활성화 등 국민 자산 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투자환경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혁신성장 금융생태계를 조성과 모험투자 및 혁신기업 발굴, 글로벌 네트워크 지원 및 해외투자규제 완화를 통해 금융투자 업계의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은행업권 불특정 금전신탁 허용 저지, 사모펀드 규제 완화, 재개발, 재건축 신탁방식 의무화 등 부동산신탁 규제 완화 등 금융투자업계의 의견이 정책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실행할 것”이라며 “회원사 중심의 자율적 규제, 금융당국과 전 금융업권 공동의 국민 금융이해도 제고, 금융소비자 보호와 투자자 자기책임원칙의 균형 등 소비자 보호를 위한 자체적인 규제 활동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35년간의 금융시장 경험과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정부 관계 부처와 금융당국에 업계의 요구를 피력하고 필요한 법령과 규정이 조속히 제·개정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행동하는 협회’‘제대로 일하는 금투협’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이은실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