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상공인·일자리
경과원 중소기업 개발을 위한 '비즈네비' 사업 성공적제품·부품 개발 및 공정개선에 필요한 자금 최대 850만원 까지 지원
   
 

[경인경제 이슬기 기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의 김포·광명시의 지원으로 운영하는 ‘비즈네비’ 사업이 성공적인 걸음을 내딛고 있다.

‘비즈네비’는 네비게이션(Navigation)의 의미를 담아 중소기업이 제품 개발과 생산 공정 과정에서 어려움에 부딪혔을 때 안내자 역할을 하는 지역 맞춤형 특화지원사업이다. 중소기업의 제품·부품 개발 및 공정개선에 필요한 자금을 최대 850만 원까지 지원한다.

‘비즈네비’는 매년 3월 신청받으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과원 서부권역센터로 문의할 수 있다.

지원을 통해 제품 개발과 기술개발을 하게 된 업체로는 지난 3월 국내 최초로 모터를 제작한 김포시 소재 ㈜신명전기(대표 홍성길)가 있다. 이 업체는 ‘비즈네비’를 통해 개발 비용을 지원받았다.

㈜신명정기의 주력 제품은 모터회전축에 기어를 부착해 기존 모터보다 회전 토크 성능을 크게 높인 기어드(Geared) 모터로 벨트를 이용해 감속했던 기존 방식과 달리 물리적 감속 기술을 이용해 저소음, 운영비 절감, 사용수명 연장 효과가 탁월하다.

하지만 생산 공정 중 감속기 내 기어오일 주입을 수동으로 하고 있어 일정한 양의 오일을 주입하는 데 어려움이 있어 불량률 증가와 병목현상으로 생산성 저하 문제를 겪고 있었다.

오일 자동주입기의 개발이 시급했다. ㈜신명정기는 ‘비즈네비’를 통해 받은 지원금으로 기어오일 수량제어 자동주입기를 개발했다.

㈜신명전기 홍성길 대표는 “자동화 시스템으로 조립 공정이 간소화되면서 효율적인 공정 시스템 도입을 이룰 수 있었다”며 “공정개선을 위한 기술개발에 도움을 준 경과원 서부권 담당 관계자에게 감사함을 전한다”고 말했다.

또 광명시 소재 알칼리 이온수기를 제조하는 라이프코어인스트루먼트㈜(대표 임동원)도 ‘비즈네비’를 통해 일체형 자동배수 및 공급제어 밸브를 개발했다.

기존 정수기는 내부 배수가 자동으로 되지 않아 석회가 침착되고 세균이 증식되는 등의 문제가 있었다. 하지만 ‘비즈네비’ 사업을 통해 개발한 일체형 자동배수 및 공급제어 밸브로 정수기 내 자동배수가 가능하게 됐고, 석회 함량이 높은 인도, 중국, 동남아, 미국 서부 지역 등 주요 시장에서 기술적 우위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현재 국내 대기업뿐만 아니라 미국, 싱가폴 기업에서도 동사 제품에 관심이 많아 올해 내 5억 원 이상의 추가 수주가 기대되고 있다.

경과원 김기준 원장은 “비즈네비 사업으로 기술개발에 성공한 기업은 경과원 지원 사업 연계를 통해 시제품 제작, 제품홍보 및 마케팅, 지적재산권 출원 등 추가적인 지원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지원 정책을 통해 기업의 혁신성장을 촉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슬기 기자  slegi486@naver.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