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제2회 지식재산(IP) 금융포럼’ 개최지역 중소·벤처기업 지원 위한 금융위‧특허청‧지방은행‧보증기관 양해각서 체결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63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제2회 IP금융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경인경제 이슬기 기자] 지식재산 금융이란 우수한 특허 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부동산 등 담보력과 신용이 부족한 중소·벤처기업이 글로벌 혁신기업으로 성장하는데 필요한 자금조달 수단이다.

금융위원회(은성수 위원장)와 특허청(박원주 청장)은 28일 서울 63컨벤션 센터에서 지역 중소·벤처기업 지식재산(IP)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제2회 IP금융포럼’ 개최했다.

이번 금융위원회·특허청·지방은행·보증기관 업무협약 체결로 인해 지역 중소‧벤처기업의 자금조달 어려움이 개선되고, IP 금융이 지역 전반으로 확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금융위․특허청이 함께 마련한 ‘IP금융 활성화 종합대책’을 계기로 금융권의 IP담보대출이 활성화되고 있지만, IP금융 지원은 수도권 기업에 집중되고 있어 최근 5년간 IP보증・담보・투자금액의 68%가 서울・경기지역에 공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이번 포럼에서는 IP금융의 주요 현안에 대한 발제와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먼저 특허청 산업재산활용과 정성창 과장이 ‘IP금융 현황과 정책방향 소개’를 통해 정부의 IP금융정책을 금융권과 공유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이어 신한은행 기술금융부 최진용 차장이 ‘IP담보대출 우수 사례와 지속적인 활성화를 위한 제언’을 발표했다. ㈜다래전략사업화센터 배순구 대표는 IP이슈를 중심으로 한국형 일괄담보제도 도입방안에 관해 설명했다.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IP금융은 혁신적인 지식재산의 창출과 확산을 위한 원동력이다” 이어 “IP금융 활성화가 ‘혁신금융’으로 이어지도록 일괄담보 도입, 기술-신용평가 통합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지식재산이 혁신성장의 핵심동력이며, 혁신적인 곳에 자금을 공급하는 금융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금번 업무협약 체결로 지방은행 등 금융권과 협력하여, 우수한 IP를 보유한 지역 중소·벤처기업이 혁신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을 비롯한 부산·광주·제주·전북·경남·대구은행 등 6개 지방은행 은행장 및 금융권 관계자 120여 명이 참석했다.

이슬기 기자  slegi486@naver.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