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경제 도정
경기도 인공지능 데이터 가공인력 양성 사업 추진12월 판교 스타트업캠퍼스(K-ICT)에서 교육…홈페이지에서 신청 접수
   
[경인경제 이슬기 기자] 경기도가 4차 산업혁명에 맞춰 ‘인공지능’ 데이터 가공능력을 위한 산업인력 양성에 나선다.

현재 인공지능을 활용한 데이터 전문인력의 교육기회는 늘고 있지만, 실제 산업현장에서 필요한 데이터 가공 등 실무 적합 인력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사업은 인공지능 분야의 산업 기반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컴퓨터를 다룰 줄 알면 누구나 일정 교육을 받아 인공지능 산업에 진입할 수 있도록 데이터 가공 전문인력을 교육하는 사업이다.

데이터 웨어하우징 협회(TDWI) 자료에 따르면, 인공지능용 데이터는 가공ㆍ전처리가 41~80% 정도 필요하고, 분석이 나머지를 차지한다. 인공지능용 데이터 전처리와 가공인력 배출이 시급한 실정이다.

경기도는 이를 위해 ‘인공지능 전문기업’과 협업을 통해 데이터 가공 등 실무인력을 양성하고, 우수 수료자에게 취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초 이론교육과 함께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도록 데이터 전처리 능력을 육성하고, 기업에서 바로 활용 가능한 인력을 배출한다는 계획이다.

경기도 홈페이지 고시ㆍ공고 메뉴를 통해 12월 2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서류전형을 통해 40여 명을 선발해 교육할 예정이다.

선정된 교육생은 12월 3일부터 12월 11일까지 판교 스타트업캠퍼스(K-ICT)에서 인공지능 데이터 전처리 이론 교육 및 실무에 활용할 수 있는 내용 중심으로 실습을 받게 된다.

임문영 미래성장정책관은 “데이터 산업의 발전은 일자리 창출과 함께 이루어져야 하며, 전문 고급 분석인력 뿐만 아니라, 데이터 가공 및 전처리 등 실무분야에서의 교육기회를 넓히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2020년 데이터 인력 양성 및 데이터 산업 육성을 위한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중이다. 데이터 경제 시대를 열 수 있는 초석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슬기 기자  slegi486@naver.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