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
새로운 경기, 정책플랫폼 GRI…시·군의 현안 해결경기연구원, 경기도 AI특구·클러스터 전략 등 4차산업·인권·기본소득 제시
   
▲ 지난 8일 열린 ‘2020 GRI 연구계획 발표회’ [사진=경기연구원]

[경인경제 이슬기 기자] 경기연구원(이하 경기연)은 지난 8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핵심가치로 ‘혁신’, ‘소통’, ‘융합’를 담은 새로운 비전 ‘새로운 경기, 정책플랫폼 GRI’를 선포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비전을 통해 4대 경영 목표와 12대 전략을 통해 경기도민의 질 향상을 위한 현장 연구과 31개 시·군의 현안을 해결하는 정책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도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연구선도’ 전략으로 도정 선도를 위한 정책연구 기능 강화와 대외 신뢰성을 높이기 위한 연구질 관리, 연구 효율성 증진을 위한 연구수행체계 개선 등을 강화한다.

‘공정하고 투명한 경영관리체계 수립’ 전략으로는 함께하는 조직문화 조성과 불필요한 경영비용 최소화, 내부역량 강화를 추진한다. 이 외에도 ‘현장과 소통하는 연구체계 수립’과 ‘환경변화에 대응한 새로운 사업 확대’을 제시했다.

이날 경기연은 대내외 경제·사회의 주요 이슈를 바탕으로 차세대 미래산업 육성, 경기도민 인권과 노동권 보장, 한반도 공동번영과 지속가능한 발전, 도시 및 주거환경 개선 등의 연구사업 방향에 맞춰 9대 핵심 연구 ‘아젠더’를 선정해 내년 연구사업계획도 발표했다.

9대 핵심 연구 ‘아젠더’는 ▲새로운 미래산업 육성과 제조업 혁신, ▲공정한 노동과 사람중심 경제, ▲경기도민의 기본권 보장, ▲한반도 공동의 번영과 교류 협력, ▲균형발전과 지역격차 해소, ▲안전된 도시·주거환경 조성, ▲이동권 보장을 위한 교통복지, ▲지속가능한 발전, ▲자치분권과 주민참여 실현이다.

지난 8일 열린‘2020 GRI 연구계획 발표회’에서 개회사하는 이한주 경기연구원장 [사진=경기연구원]

경기연은 핵심 연구 ‘아젠더’를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경기도 AI특구 및 클러스터 전략’과 ‘경기도 중소기업 스케일업 전략’ 등의 연구로 4차산업혁명과 인공지능에 대응한 새로운 미래산업을 육성하고, ‘경기도 인권정책 수립’과 ‘경기도 공공부문 비정규직 공정임금 도입 방안’ 등의 연구로 경기도민의 인권과 노동권 향상 정책을 견인한다.

또한 ‘경기도 기본소득 재원조달 방안’ 등의 연구로 경기도의 기본소득 정책을 지원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발전 구상’ 등의 연구를 통해 새로운 남북협력 시대를 여는 정책을 제시한다.

이한주 경기연 원장은 “이번 연구계획 발표회를 통해 다양한 과제에 대한 활발한 논의와 발전적인 연구 방향이 제시돼 민선7기 도정 핵심가치인 공정한 세상이 앞당겨질지 기대된다”며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을 꿈꾸는 경기도민을 위해 우리 연구원도 새로운 비전 아래 혁신하고 더 노력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2020년에는 새로운 비전에 맞는 다양한 연구를 통해 경기도민 삶의 질 개선에 앞장서는 최고의 연구원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슬기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