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증권
혁신적인 미래 핵심산업 위한 인공지능(AI)·제조데이터 전략위원회 출범민간전문가 20명 참여…정부 정책에 민간 혁신 아이디어 접목 역할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제1차 AI·제조데이터 전략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7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AI·제조데이터 전략위원회(이하 전략위원회)를 발족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중기부가 목표로 삼고 있는 '세계 최강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코리아' 정책의 일환으로 꾸려진 전략위원회는 AI와 제조데이터 정책 전반에 걸쳐 민간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접목하는 역할을 맡는다.

위원회는 민간 전문가 20명으로 구성됐으며 ▲ 정책·거버넌스 ▲ 데이터·제도 ▲ 인프라 ▲ 서비스 등 4개 분과로 나눠 운영된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중기부가 AI·제조데이터 정책 추진현황과 주요 현안, 위원회 운영계획을 발표하고, 이후 분과별로 자유 토론을 했다.

회의에 참석한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우리나라는 5G 등 네트워크에 강점이 있지만 AI·데이터 시장은 글로벌 기업들이 장악하고 있다"며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인 만큼 현장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전해달라"고 말했다.

제조데이터는 제품의 기획에서 설계·제조·유통·마케팅 전 과정에 이르는 데이터를 뜻한다. 미래 핵심 자원으로 여겨지며 국내외 대기업을 중심으로 활용이 늘고 있다.

그러나 자금과 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은 스마트공장을 도입하는 등 노력에도 제조데이터를 제대로 활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기부는 내년 정부 예산안에 중소·벤처기업 전용 제조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가상물리시스템(CPS) 솔루션 개발에 필요한 예산을 반영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앞서 박 장관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기부의 핵심 정책인 국가 제조데이터센터를 제대로 끌고 가기 위해 AI·제조 전략위원회를 민간 중심으로 꾸릴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제1차 AI·제조데이터 전략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가운데)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AI·제조데이터 전략위원회 발대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