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이마트 26주년 맞아 400여종 최대 반깂 할인…삼겹살 100g 840원
   
▲ [이마트 제공=연합뉴스]
[경인경제 한예람 기자] 이마트는 개점 26주년을 맞아 오는 13일까지 삼겹살, 전복, 고등어 등 총 400여종의 상품을 최대 50% 할인한다고 밝혔다.

우선 국내산 냉장 삼겹살과 목심은 행사 카드로 결제하면 100g당 최대 840원까지 가격이 내려간다.

이는 2013년 3월 이후 80개월 만에 최저 가격이다.

이마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사전에 300t 분량의 삼겹살과 목심을 준비했다.

제철 수산물인 전복은 통합·대량 매입 방식으로 원가를 낮춰 30% 저렴하게 선보인다. 고등어는 10년 전 이마트의 행사 전단 가격보다 저렴한 마리당 1천950원에 판매한다.

평균 3∼4만원대인 프리미엄 싱글 빈 야드급 와인은 현지 와이너리와 공동 개발을 통해 1만원대로 가격을 낮췄다.

이마트는 이 밖에도 다양한 생필품을 1개 구매 시 1개 더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유아 간식 등도 최대 50% 할인한다.

이마트는 지난 3일부터 개점 26주년 행사를 한 결과, 1인당 구매 금액이 전년 대비 10%가량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한예람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예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