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잔돈 계좌적립서비스 시범사업자 모집
상태바
한은, 잔돈 계좌적립서비스 시범사업자 모집
  • 이은실 기자
  • 승인 2019.11.07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한국은행

[경인경제 이은실 기자] 한국은행은 잔돈 계좌적립서비스에 참여를 희망하는 유통사업자를 모집한다고 7일 밝혔다.

잔돈 계좌적립서비스란 물건 구입 후 거스름돈을 스마트폰에 있는 모바일 현금카드나 현금 IC 카드에 연결된 본인 계좌로 적립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유통사업자는 매장에서 현금거래 후 발생한 잔돈을 고객의 은행계좌로 입금하는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 서비스는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가 은행권 공동으로 추진 중인 모바일직불서비스의 부가서비스로도 제공된다.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사업자는 시범사업 참여지원서를 작성해 한은 금융결제국 전자금융기획팀 앞으로 방문 제출하거나 우편으로 송부하면 된다.

선정된 사업자는 개별 통보할 예정이며, 한은과 시스템 변경 등의 사업 준비 상황에 대해 협의해 서비스가 출시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