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금융
롯데백화점, 자체브랜드 ‘유닛’ 캐시미어 한 달여만에 5만장 판매
   
▲ 캐시미어 니트 [롯데백화점 제공=연합뉴스]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롯데백화점은 창립 40주년을 기념해 지난 9월 말부터 판매에 들어간 자체브랜드(PB) ‘유닛’의 캐시미어 니트가 한 달만에 5만장이 팔렸다고 5일 밝혔다.

단일 상품 5만장 판매는 2017년 12월 화제가 됐던 ‘평창 롱패딩’ 판매량(3만여장)을 뛰어넘는 수치다.

롯데백화점은 사전 기획으로 평균 20만∼30만원대인 캐시미어 100% 니트 가격을 10만원 이하로 낮추고 색상도 37종으로 다양화한 점이 고객들의 호응을 끌어낸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평년보다 따뜻한 날씨도 두꺼운 외투보다 가볍고 보온성이 높은 캐시미어 니트 선호도를 높인 요인으로 분석됐다.

한편 니트 전문 PB '유닛'은 2015년 9월 처음 출시된 이후 매년 100% 이상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