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증권
제16회 반딧불이 정기예술제 19일~26일 개최장애에 대한 인식 개선·지역사회 각계각층과 연대 모색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제16회 반딧불이 정기예술제 19일~26일 개최

사단법인 ‘반딧불이’은 장애와 비장애의 구분이 없는 ‘인간존엄’을 모토로 16년째 이어가고 있다. 다양한 문화 환경 조성에 기여해 온 ‘반딧불이정기예술제’가 16회로 오는 10월 19일~26일까지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문화공동체인 사단법인 반딧불이 갤러리와 앞마당에서 16주년 정기예술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장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지역사회 각계각층과 연대하기 위해 매년 개최하는 것으로 공연, 출판기념회, 전시로 꾸며진다.

19일 오후 2시에 기념식과 아울러 성인장애인들이 만든 시집 ‘동행’의 16호 출판기념회 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공연 농악·합창·타악퍼포먼스·댄스·포크댄스 등으로 화합의 장을 펼친다.

전시는 19일~26일까지 문화강좌에서 배운 ▲토탈공예 ▲초크아트 ▲캘리그라피 ▲도심속텃밭·사진 ▲주간활동서비스 ▲공익광고 ▲가죽키링 ▲야간보호 ▲퀼트공예 ▲시화 등 작품과 활동사진 200여점이 선보인다.

예술제 공연 참가자 이승호(용인고 1학년)군은 “우리의 정성들여 만든 작품이 전시가 되고 땀 흘려 연습한 공연을 많은 사람들이 관람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예술제를 개최하는 『사단법인 반딧불이』의 박인선 교장은 “16년을 뒤돌아보니 감동이다. ‘투게더’를 다짐하며 올 한 해도 열심히 달려 왔고 앞으로도 계속 이어지는 축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이번 예술제를 통해 장애인에 대한 긍정적 인식과 동기가 마련돼 진정한 시민통합을 이루는 화합과 나눔의 장이 될 것이며 장애인들의 가슴속에서도 자신감이 넘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번 반딧불이 예술제가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문화 복지에 대한 참신한 비전 제시의 장으로 더욱 빛나길 기대해 본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