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 도정
경기도, 국내 처음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 대응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경기도, 국내 처음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 대응

국내 처음으로 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경기도가 추가 확산 방지와 조기 차단을 위해 긴급 조치에 나섰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17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파주 돼지농장 발생현황과 도 및 시·군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도에 따르면 지난 16일 저녁 6시경 파주 돼지농가는 2~3일 전 사료섭취 저하 및 고열로 모든 5마리가 폐사 되었다는 의심 신고를 접수 받아 이에 도는 이날 저녁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 가축방역관을 긴급 출동시켜 폐사축 ASF 의심증상 관찰 및 시료를 채취하고, 방역조치 완료시까지 농장 내 상주하도록 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긴급 가동했다.

도 방역지원본부 및 파주시 방역팀(4명)을 투입해 통제 및 소독 등 초동조치도 완료했다.

도는 24시간이내 발생농장 반경 500m 이내 2,450두를 살처분하고, 방역대 3km 이내에 농가는 없으나 예방차원에서 발생 농장 가족이 운영하는 2개 농장 2,250두를 살처분을 실시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방역대 내 통제초소 5곳과 거점소독시설 3곳을 24시간 운영하고 발생농장 방문차량과 역학관련농장 임상예찰 및 정밀검사를 실시해 추적 관찰하는 한편 발생권역(파주시) 전 양돈농가 이동제한을 조치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6시 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도 관계자는 “파주 돼지열병 발생농가에서 20㎞정도 떨어진 가족 농장에서 사육중인 비육돈198두가 인천과 김포의 도축장으로 지난 9일과 16일 반출된 것을 확인했다”며 “도축장내 비육돈이 외부로 소비 유통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조치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오전 11시 30분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 관련 긴급 시군부단체장 영상회의’에서 “가장 중요한 건 초기대응”이라고 전제한 뒤 “과하다 싶을 정도로 강력하게 최고 단계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라며 “실질적인 감염의 위험이 급박하다는 가정 하에 최대강도의 대응조치를 가장 신속하게 집행해달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어 “시군 중에는 축사가 없는 곳도 있고, 소규모일수도 있다. 최소 규모일지라도 원칙에 따라 아주 강력하고 신속하게 대응해야 한다”라며 “축산 종사자들이 ‘뭐 이정도 가지고는 문제가 없겠지’하면서 매뉴얼에 벗어나는 행동을 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으면 즉각 신고할 수 있도록 조치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이 지사는 ‘현장 대응’과 ‘적극 행정’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반복, 강조했다.

이 지사는 “도에서도 대책기구를 만들어 대응하겠지만 각 시군 현장에서 예찰, 방지, 검사, 대응을 실시해야하며, 특히 이동통제가 정말 중요하다. 힘이 들겠지만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현장 중심의 행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도와달라”라며 “매뉴얼대로 대응하되, 현장에서 긴급히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사안은 농림축산부에 신속하게 요청하는 등 최대 강도의 조치를 하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이밖에도 이 지사는 ‘확진 판정 전인 지난 9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가에서 출하된 돼지 62두가 김포에서 도축된 사실을 확인했다’는 내용의 보고를 받은 뒤 해당 돼지를 찾아 곧바로 폐기처분 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

한편, 경기도는 파주시 요청에 따라 이날 방역대책비로 특별조정교부금 10억 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