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금융
AI가 보이스피싱 실시간 차단…'IBK피싱스톱' 정식 서비스
   
▲ ibk피싱 스톱 통화 중 팝업창 [기업은행 제공]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AI가 보이스피싱 실시간 차단…'IBK피싱스톱' 정식 서비스

IBK기업은행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금융사기 전화(보이스피싱)를 실시간으로 차단하는 애플리케이션 'IBK피싱스톱' 정식 서비스를 지난 8일부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앱은 기업은행이 금융감독원,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개발했다.

통화 내용을 실시간으로 녹음해 기존 보이스피싱 사례의 단어, 발화 패턴 등을 대조해 경고 음성이나 진동 알림을 준다.

금감원에 신고된 보이스피싱 자료를 바탕으로 AI로 통화 패턴 등을 분석한 결과다. 앱 이용자의 통화 내용도 녹음되기에 계속 추가 정보가 쌓여 서비스가 정교해질 것이란 게 기업은행의 설명이다.

기업은행은 올해 3월부터 고객과 직원을 대상으로 이 앱을 시범 운영해왔다. 총 7만4천여건의 통화를 분석, 339건의 보이스피싱 의심 전화를 탐지하고 약 30억8천만원의 피해를 예방했다고 기업은행은 소개했다.

앱은 기업은행 고객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또 스팸차단 앱인 '후후'를 업데이트만 해도 IBK피싱스톱을 활용할 수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운영체제, 휴대폰 제조업체와 관계없이 앱을 이용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휴대폰 제조업계 등과 계속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