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
경기도황해청, 전국 최초 경제자유구역 내 대규모 근로자기숙사 도입평택 포승(BIX)지구 내 경기행복주택 330호 공급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경기도황해청, 전국 최초 경제자유구역 내 대규모 근로자기숙사 도입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 평택 포승(BIX)지구 국내 경제자유구역 내 최초로 대규모 근로자기숙사인 ‘경기행복주택’이 건립된다.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8일 평택 포승(BIX)지구에 산업단지형 경기행복주택을 다음 달 착공한다고 밝혔다.

평택 포승(BIX) 지구의 ‘경기행복주택은’은 사업지구 A-2블럭(10,352㎡)에 사업비 351억여원을 들여 지하1층 지상18층 2개동에 16~36㎡형 330가구 규모로 건립되며, 경기도시공사와 민간사업자 대보건설(주)이 함께 시행한다.

산업단지형 행복주택은 주거기반이 취약한 국가·지방산업단지 인근에 공급되는 공공임대주택으로 무주택세대 구성원인 산업단지 근로자라면 연령에 관계없이 입주할 수 있다.

단, 해당 세대의 월평균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소득의 100퍼센트 이하이어야 하고, 재산은 해당 세대가 보유하고 있는 총자산의 합산기준과 자동차가액이 공고 시점의 일정금액 이내여야 한다.

입주 대상은 평택시 등 도내 산업단지 근로자이며 산업단지 근로자(90%), 해당지역 거주 고령자(10%)를 모집할 예정이다.

황성태 황해경제자유구역 청장은 “경기행복주택 공급을 통해 평택 포승(BIX)지구의 산업 단지근로자의 정주여건 개선과 취약계층에 대한 선택적 주거복지 확충 및 수혜자가 확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국내외 기업들이 다양한 혜택이 있는 평택 포승(BIX)지구에 관심을 가져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총 204만㎡ 규모의 평택 포승(BIX)지구는 경제자유구역 지정 및 운영특별법에 따라 경기도가 직접 공장 설립 인허가를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으며, 2020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평택 포승 지역을 대표하는 산업단지로 외투기업 뿐만 아니라 국내 중소기업에게도 취‧등록세 등의 조세 인센티브를 제공하고자 작년 11월 산업단지로 지정하였으며, 인근 산업단지 분양가 대비 25~35% 저렴하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