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경쟁률 10.3대 1…역대 최고매달 10만원씩 저축해 천만원의 목돈 마련하는 지원정책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경쟁률 10.3대 1…역대 최고

경기도는 ‘2019년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경쟁률이 역대 최고인 10.3대 1을 기록했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난 12~24일 청년통장 신청을 접수한 결과 총 2000명 모집에 2만694명이 지원했다.

이전까지 역대 최고 경쟁률은 4000명 모집에 3만7402명이 지원해 9.4대 1을 기록했던 2017년 하반기 모집이었다.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은 기존 청년 취업지원책과 달리 중위소득 100% 이하 저소득층 청년들이 일자리를 유지하면서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는 청년 지원정책이다.

참여자가 3년간 일자리를 유지하면서 매달 10만원씩 저축하면 경기도 지원금 월 17만2000원을 포함해 3년 후 약 1000만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도는 다음달까지 서류 검증 및 선정심의위원회의 심사 등을 거쳐 8월5일 최종 대상자를 확정한 직후부터 지원을 시작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이 꾸준한 관심을 받아왔지만 이렇게까지 신청자가 몰린 것은 처음”이라며 “청년들의 어려운 현실이 그대로 반영된 결과인 만큼 앞으로 청년들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여 청년정책에 적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