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스마트 모빌리티' 뜬다…전동 킥보드·전동 스쿠터 판매↑
   
[연합뉴스]

전동 킥보드와 전동 휠, 전기 자전거 등을 즐기는 '스마트 모빌리티'가 새로운 레저 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

인터파크는 지난달 1일부터 30일까지 한 달간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117%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전동 킥보드는 이 기간 매출이 270% 증가했고 전동 스쿠터는 236%, 전기 자전거는 56% 각각 늘었다. 인터파크는 새로운 레저를 즐기고 싶어하는 20∼30대가 고객의 주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자전거도로 주행 허용과 운전면허 면제 등 각종 법규 완화로 스마트 모빌리티가 당분간 확산 추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인터파크는 오는 10월 말까지 전기 오토바이 예약전을 연다.

경인경제  webmaster@n304.ndsoftnews.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