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
경기도, 오는 7월부터 아동 급식비 차별없이 동일 지원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경기도가 도내 영유아들이 차별없이 먹거리를 제공 받을 수 있도록 오는 7월부터 급식비를 지원 할 예정이다.

도는 급식비 지원에 필요한 재원을 마련하고자 1회 추가경정예산에 224억원을 편성해 도의회에 의결을 요청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추경 예산안에는 급식비 175억원 외에 어린이집 보육환경 개선을 위한 예산 49억원이 포함됐다.
그동안 어린이집 급식비는 지역 재정 여건에 따라 지원하는 시·군(18곳)과 미지원 시·군(13곳) 간에 차별이 있었다.

도는 지역 재정 여건에 관계없이 모든 아동이 양질의 급식을 받도록 이번 추경예산에 224억원을 편성했다.

의회 심의를 통과하면 올해 본예산에 확보한 210억원의 건강 과일 지원사업 예산을 포함해 모두 434억을 올해 어린이집 급식 개선에 투입하게 된다.

경기지역 어린이집은 작년 12월 말 기준으로 1만1천682곳이며, 39만3천149명의 영유아가 다닌다.

도는 1인당 월 7천400원씩, 7월부터 12월까지 급식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어린이집 급식비는 정부 지원 보육료에 포함돼 1인당 1일 영아 1천745원, 유아(누리과정) 2천원이 지원되지만, 2009년 이후 12년간 동결됐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평소 "어린이는 좋은 먹거리를 차별 없이 골고루 먹을 권리가 있다"며 어린이를 위한 다양한 정책 개발을 확대간부회의 등을 통해 주문해왔다.

도 관계자는 "도내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이들도 유치원 수준으로 양질의 급식을 먹을 수 있도록 도가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안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