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종사노조와 임금 및 단체협약 타결
상태바
대한항공, 조종사노조와 임금 및 단체협약 타결
  • 이지안 기자
  • 승인 2019.05.09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급 및 비행수당…3.5% 인상 지급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대한항공은 지난 7일 조종사노동조합과 2017년 및 2018년 임금·단체협약을 타결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종사노조는 지난 4월 사측과 맺은 잠정 합의안에 대해 이달 1∼6일 찬반투표를 진행, 찬성 76.4%로 합의안을 통과시켰다.

임단협 타결에 따라 운항승무원 기본급과 비행수당은 2017년 3.0%, 2018년 3.5%씩 인상된다. 인상분은 소급 지급된다.

격려금 명목의 상여 50%도 함께 지급하며 단체협약에 따른 처우 개선도 이뤄진다.

지휘 기장 직무 수행 시 비행수당이 5% 추가 지급되며 5시간 이상 '퀵턴'(목적지에서 체류하지 않고 바로 돌아오는 비행) 시 체류비 25%가 추가된다.
현재 연 1회 지원되는 가족여행 기회는 미혼 운항승무원에게까지 확대한다.

대한항공은 "2019년 임금협상도 대화를 통해 조속히 타결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상생의 노사 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