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금융
금융·재정 공공기관 직원 연봉 9천만원 돌파…채용은 축소산은·기은 신입초봉 5천만원 육박…기은, 채용 크게 줄여
[연합뉴스]

금융과 재정 부문 공공기관의 직원 연봉이 처음으로 평균 9천만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공공기관의 채용이 큰 폭으로 늘었지만 이른바 '신의 직장'이라고 불리는 이들 금융·재정 공공기관의 신규 채용은 감소했다.

지난 6일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인 알리오에 따르면 기재부와 금융위원회 산하 12개 공공기관 정규직 직원(무기계약직 제외)의 지난해 1인당 평균보수는 9천23만원이었다.

기재부와 금융위 산하 공공기관은 서민금융진흥원과 신용보증기금, 예금보험공사, 중소기업은행,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예탁결제원, 자산관리공사, 재정정보원, 조폐공사, 주택금융공사, 한국투자공사다.

급여와 직업적 안정성 측면에서 최고의 직장이라는 평가를 받는 이들 12개 금융·재정 공공기관 직원이 수령하는 1인당 보수는 지난해 기준으로 361개 공공기관(부설기관 포함) 정규직 직원(6천798만원)보다 33% 많다.

예탁결제원의 직원 평균보수가 1억1천160만원으로 부동의 1위를 달리는 가운데 한국투자공사(1억595만원), 산업은행(1억548만원), 수출입은행(1억239만원) 등 기관이 직원 평균 억대 연봉을 받는다.

이들 공공기관 직원의 평균 연봉이 9천만원을 넘은 것은 서민금융진흥원과 재정정보원 등 기관을 포함, 12개 금융·재정 공공기관 체제가 안착한 2016년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이들 공공기관의 급여 인상률은 평균 0.9%로 전체 공공기관 인상률인 1.1%에 못 미쳤다. 전체 공공기관으로 보나, 금융·재정 공공기관으로 보나 지난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인 1.5%에 미달했다.
금융·재정 공공기관은 신입사원 초임에서부터 일반 공공기관과 차별화됐다.

12개 금융·재정 공공기관의 지난해 신입사원 초임은 4천156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체 공공기관 평균인 3천520만원 대비 18% 많은 수준이다.

기업은행(4천968만원)과 산업은행(4천936만원)의 신입사원 초임은 5천만원에 육박, 금융·재정 공공기업 중에서도 가장 많았다.

예탁결제원(4천554만원)과 신용보증기금(4천407만원)의 초봉도 일반 공공기업과는 상당한 괴리가 있다.

대표적인 양질 일자리인 이들 금융·재정 공공기관의 정규직 신규 채용은 지난해 1천106명으로 전년의 1천153명 대비 4.1% 줄었다.

자산관리공사와 재정정보원, 조폐공사, 수출입은행 등이 전년대비 채용을 늘렸지만 기업은행의 전년 대비 채용 감소 폭(181명)이 워낙 컸다.

서민금융진흥원과 신용보증기금, 예탁결제원, 한국투자공사도 전년 대비 채용을 줄였다.

이는 정규직 신규 채용을 늘린 전반적인 공공기관과는 반대 흐름이다.

지난해 361개 공공기관의 정규직 신규 채용은 총 3만3천900명이었다.

이는 1년 전의 2만2천637명 대비 39% 늘어난 수준이다.

경인경제  webmaster@n304.ndsoftnews.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