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금융
신한금투 "美中협상·반도체 어려우면 韓성장률 1%대 추락"
   
[연합뉴스]

신한금융투자는 지난 8일 미중 무역협상이 어긋나고 반도체 경기가 회복되지 않을 경우 올해 한국 경제의 성장률이 2% 밑으로 추락할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윤창용 연구원은 "상반기 내내 미중 무역갈등과 반도체 업황 부진에 시달린 만큼 올해 성장률은 기껏해야 2%를 조금 넘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 대해 추가 관세를 부과하면서 무역협상이 어긋날 경우 올해 성장률은 2% 밑으로 추락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윤 연구원은 "미국·중국·유로존 등 주요국의 1분기 성장률이 시장 예상보다 양호한 반면 한국은 -0.3%로 시장에 큰 충격을 줬다"며 "특히 작년 11월부터 미중 무역갈등의 여파로 대중국 반도체 수출이 급감하면서 설비투자 감소와 재고 증가 부담을 야기했다"고 진단했다.

그는 "최근 코스피의 12개월 예상 주당순이익(EPS)은 작년 연초보다 30%가량 줄어 세계 금융위기 당시에 버금가는 감소세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특히 "반도체에 대한 한국경제 의존도가 작년 기준 전체 수출의 약 20%, 국내총생산(GDP)의 약 8% 수준으로 높아졌는데 이는 한국경제의 큰 약점"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올해 경제성장률과 주식 등 금융시장의 명운도 미중 무역협상과 반도체 경기에 직결돼 있다"며 "하반기로 가면서 미중 무역협상이 타결되고 반도체 경기가 회복해야만 한국경제에 숨통이 트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경인경제  webmaster@n304.ndsoftnews.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