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화 강세로 외환보유액 감소…지난 달 4천40억달러
상태바
달러화 강세로 외환보유액 감소…지난 달 4천40억달러
  • 이지안 기자
  • 승인 2019.05.09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외환보유액 세계 9위로 한 단계 하락
 

[경인경제 이지안 기자]

미국 달러화가 강세를 나타내자 외환보유액이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지난 7일 발표한 '2019년 4월말 외환보유액'을 보면 지난달 말 외환보유액은 4천40억3천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12억2천만달러 줄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 2월 줄었다가 3월에 반등했지만 지난달 다시 주춤했다.

미국 달러화 강세 때문에 유가증권 등 다른 통화로 표시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줄었다.

지난달 말 주요 6개국 통화를 대상으로 산출한 미국 달러화지수는 97.86으로 전달보다 0.7% 올랐다. 유로화, 엔화 등에 대해 미 달러화가 강세를 보였다는 의미다.

달러 대비 유로화는 0.4% 약세를 보였고 파운드화와 엔화는 각각 0.9%, 호주달러화는 0.3% 약세를 나타냈다.

외환보유액 가운데 유가증권(국채, 정부기관채, 회사채, 자산유동화증권 등)은 3천741억6천만달러로 33억4천만달러 줄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특별인출권인 SDR는 31억8천만달러로 1억8천만달러 감소했다.

반면 예치금은 193억8천만달러로 21억1천만달러 늘었다.

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권리인 IMF 포지션은 25억1천만달러로 1억9천만달러 증가했다.

금은 47억9천만달러로 변동이 없었다.

3월 말 기준으로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9위 수준이다. 2월 말과 비교해 한 계단 밀려났다.

2월 말까지는 한국보다 아래였던 인도(4천129억달러)가 8위로 올라섰다. 외국인 자금 유입 등에 인도 외환보유액은 한 달 만에 105억달러 늘었다.

1위는 중국(3조988억달러), 2위는 일본(1조2천918억달러), 3위는 스위스(8천88억달러)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