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아차, 첨단 지능형 안전기술로 강화한 '2020년형 스팅어' 출시
   
 

[경인경제 이슬기 기자] 기아차, 첨단 지능형 안전기술로 강화한 '2020년형 스팅어' 출시

- 기아 '스팅어'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탑재
- 공기청정 모드를 신규 적용해 사용편의 강화

기아자동차는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탑재를 확대하고 안정성과 상품성을 강화한 '2020년형 스팅어'를 지난 8일 출시했다.

2020년형 스팅어는 전방 충돌 방지와 차로 이탈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등의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기술로 구성된 '드라이브 와이즈'를 2.0T와 2.2D의 플래티넘 트림부터 기본으로 적용했다.

또 3.3T GT 모델에는 스티어링 휠의 움직임에 따라 전조등 각도를 좌우로 조절하는 '다이내믹 밴딩 라이트'와
스포츠 모드와 연동한 운전석 볼스터 조절 장치를 새로 적용했다.

2020년형 전 모델에는 윈드쉴드 차음글라스를 장착해 주행시 내부로 인입되는 풍절음 등을 최소화했으며 공기청정모드를 신규 적용해 사용 편의를 강화했다.

그리고 기존 3.3T GT모델에만 적용된 다크레드팩 인테리어를 2.0T와 2.2D의 플래티넘 트림에서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2.0T 플래티넘 모델에서 19인치 휠을 선택하거나 3.3T GT 모델을 구매하면 미쉐린의 올 시즌 타이어도 고를 수 있도록 했다.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2.0T 프라임 3천524만원, 2.0T 플래티넘 3천868만원, 3.3T 4천982만원 등이며 디젤 모델은 프라임라이트 3천740만원, 프라임 3천868만원, 플래티넘 4천211만원 등이다.

이슬기 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