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금융
주식 발행 3월도 부진…작년 동월보다 86.5% 감소
   
▲ 주식 발행 월별추이
[연합뉴스] 주식 발행 3월도 부진…작년 동월보다 86.5% 감소


지난 3월 기업의 주식 발행 규모가 작년 동월보다 80%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기업의 주식 발행 실적이 3천33억원으로 전월보다 4.7% 증가하는 데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고 25일 밝혔다.

기업공개(IPO) 규모는 2천435억원으로 14.6% 늘었지만, 유상증자는 598억원으로 22.6% 줄었다.

특히 지난달 주식 발행실적은 작년 3월(2조2천516억원)과 비교하면 86.5%나 줄어든 것이다.

주식 발행은 지난해 4월(1조5천74억원) 이후 1조원 선을 계속 밑돌고 있는데, 올해도 1월에 2천460억원, 2월에 2천897억원에 그쳤다.

증시 부진으로 대규모 IPO가 잇따라 연기되거나 취소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올해 1~2월 신규상장 법인은 모두 코스닥 기업이고 지난달에야 코스피에 기업 2곳(드림텍·현대오토에버)이 신규 상장됐다.

지난달 회사채 발행 규모는 14조3천409억원으로 전월보다 23.0% 늘었다.

금융회사가 발행하는 금융채가 9조3천23억원으로 한달 전보다 32.0% 늘었고 자산유동화증권(ABS)은 1조4천586억원으로 144.1% 증가했다. 반면 일반기업이 발행하는 일반회사채는 3조5천790억원으로 10.7% 줄었다.

금융채의 경우 은행채(4조2천973억원)와 신용카드사·증권사 등이 발행하는 기타금융채(4조7천950억원)가 각각 66.1%, 23.9% 늘었다. 그러나 금융지주채(2천100억원)는 64.4% 줄었다.

지난달 말 현재 회사채 미상환 잔액은 494조3천702억원으로 한달 전보다 1.0% 늘었다.

지난달 기업어음 발행실적은 25조2천622억원으로 전월보다 2.7% 늘었고 전자단기사채는 85조8천686억원으로 19.3% 증가했다.

경인경제  webmaster@n304.ndsoftnews.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