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금융
우리금융 1분기 순익 5천686억…지주사 전환 첫 성적표 “좋다”
   
[연합뉴스] 우리금융 1분기 순익 5천686억…지주사 전환 첫 성적표 “좋다”


- 전년 동기 대비로 소폭 감소했으나 시장 전망치 넘는 '깜짝실적'

- 회계처리변경 영향 감안시 6천억원대…"경상기준으로 사상 최대"


우리금융지주가 지주사로 전환한 후 받은 첫 성적표에서 웃었다.

우리금융은 올 1분기에 당기순이익이 연결기준으로 5천68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금융시장 순이익 평균 전망치(컨센서스)인 5천386억원을 웃도는 '깜짝 실적'이다.

은행 체제였던 지난해 1분기 우리은행 연결기준 실적에 견주면 3.6%(211억원) 감소했다. 우리금융은 지주사로 전환하면서 회계처리 방식이 변경돼 신종자본증권 이자를 지배지분 순이익에서 빼야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종전대로 1분기 당기순이익에 신종자본증권 이자 380억원을 포함하면 6천6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2.9% 늘어난 것으로 나온다. 경상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이라고 우리금융은 전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우량자산 위주 성장과 저비용성예금 증대로 이룬 수익성 개선 등의 영업력과 이미 업계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는 건전성 부문이 추가로 좋아진 결과"로 풀이했다.

수익성 지표인 순이자마진(NIM)은 1.78%로 지난해 말 1.79%보다 0.01%포인트 내렸다.

이자 이익은 1조4천546억원, 비이자 이익은 2천708억원을 기록했다.

주요 계열사인 우리은행의 1분기 실적은 5천39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2.0%(112억원) 감소했다.

이는 지주사 설립과정에서 발생한 회계상 손실 535억원 때문으로 이를 제외할 경우 순이익이 5천900억원대로 오른다.

우리은행의 NIM은 1.52%로 지난해 말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47%로 전분기에 견줘 0.04%포인트 개선됐으나 연체율은 0.02%포인트 오른 0.33%로 집계됐다.

우리카드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240억원, 우리종합금융은 123억원이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동양자산운용, 국제자산신탁 등 비은행부문 M&A(인수·합병)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 본격적으로 비은행부문 성장성이 더욱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인경제  webmaster@n304.ndsoftnews.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