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금융
전세자금대출 하락현상 불러온 전세 값 하락현상상승하던 전세 대출 증가율 2개월째 40%밑으로 주춤
   
 

[경인경제 김동초 선임기자]



문재인 정부 부동산정책으로 인한 전세가 하락이 국내 주요 은행 전세자금대출 증가세를 끌어내리고 있다. 이와 함께 대출수요 또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18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의 지난달 말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총 67조1천47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월 말보다 2.0%(1조2천914억원) 늘어난 규모다.
전세자금대출의 전월 대비 증가율은 2017년 5월의 1.9% 이후 23개월 만에 가장 낮다. 작년 1∼3월 평균 증가율 3.5%, 작년 10∼12월 평균 증가율 2.8%보다 많이 둔화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증가속도가 느려진 것이 더 눈에 띈다. 지난달 전세자금대출은 작년 3월보다 35.9%(17조7천380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은 2월에 1년 만에 40% 아래로 떨어진 데 이어 3월에 더 둔화했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은 지난해 10월 43.0%에서 11월 42.3%로 하락하기 시작해 올해 3월까지 5개월째 낮아졌다.
작년 말부터 시작한 전셋값 하락세가 자연히 전세자금대출 증가세 둔화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감정원이 집계한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이달 8일 기준으로 전주보다 0.06% 떨어져 22주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전셋값 하락에…은행권 전세자금대출 증가세 꺾였다 - 2

국민은행 부동산 플랫폼 'KB부동산 리브온'이 집계한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은 작년 11월에 59.6%를 기록해 60% 벽이 무너졌다. 이어 작년 12월 59.4%, 올해 1월 59.8%, 2월 59.6%, 지난달 59.4%로 계속 60%를 밑돌았다.

덩달아 전세 거래 건수도 또한 감소세다. 서울시 서울부동산정보광장 통계를 보면 3월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 신고 건수는 1만6천920건으로 전년 동월에 견줘 5.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시중은행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전세 시장 자체가 쪼그라들면서 그 여파로 "전세자금대출 신규취급액이 지난 2018년 12월과 비교해 3월에 급감했다"고 전했다.

김동초 선임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초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