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
김성태국회의원 KT입사절차 모두 ‘개 무시’“내 딸을 합격시키기 위해선 조작을 포함한 무슨 짓이든 한다.”
   
[경인경제 김동초 선임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국회의원이 자신의 딸을 입사시키기 위해 KT의 모든 입사절차를 완전 무시하고 자신의 의지대로 진행, 입사를 시킨 것으로 드러나 커다란 사회적 파장이 일고 있다.
김성태의원은 KT가 사내 규정에 따라 신입사원모집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서류전형과 인적성 검사까지 모두 끝난 상황에서 의원직을 이용해 부당압력을 행사하며 자신의 딸을 편법으로 입사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김성태의원의 딸은 인성검사 불합격은 물론 성적까지 조작해 면접을 치른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의원이 앞장서 국가공기업에 자신의 딸을 직접 나서 부정채용을 시킨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김성태의원의 딸은 채용단계 등을 뛰어넘는 것은 물론 인성검사 불합격을 합격으로 조작하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지난 3일 더불어민주당 백혜련의원(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이 공개한 김상효 전 KT 인재경영실장의 공소장에 따르면 2012년 KT신입사원 공개채용 시 김성태의원의 딸은 입사지원서도 접수하지 않은 걸로 알려졌는데도 최종 합격자 명단에 오른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김의원 딸은 당시 서류전형 합격자들이 인·적성검사까지 치른 상태였는데도 적성검사를 무시한 채 인성검사만을 치렀고 그마저도 ‘불합격’이었으나 합격처리 된 것으로 조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입사 최종과정인 실무와 임원면접을 통해 ‘합격’,입사를 결정지은 것으로 밝혀졌다.

공소장에서 밝혀진 바로는 KT 서 전 사장이 김 전 전무에게 직접 지시해 "스포츠단에 김성태의원의 딸이라는 사실을 밝히며 파견계약직으로 근무하게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밖에도 김 전 전무는 김성태 의원의 딸을 포함 당시 한국공항공사 간부의 딸, 동반성장위원회 사무총장의 딸 등에게 면접점수 조작 등 다수의 부정을 저질러 최종합격을 시킨 것으로 드러나 현재 구속 상태에서 재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초 선임기자  webmaster@gnewsbiz.com

<저작권자 © 경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초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